“저희는 하루에 딱 3시간만 장사합니다” 7000원이라고는 믿을 수 없는 퀄리티의 뷔페 클라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