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영국 유행’ 변이된 코로나 바이러스, 국내 유입경로 첫 확인

현재 영국에서 유행 중인 신중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에도 유입된 것으로 처음 확인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8일 “영국발(發) 입국자 3명에게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 됐다”고 밝혔다.
중대본에 따르면 지난 22일 입국시 확진돼 격리관리 중에 있다고 알렸다.

변이 바이러스는 기존 코로나19보다 70% 정도 더 높은 전파력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자세한 내용은 브리핑을 통해 설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