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인·성직자’들에게 어린아이들을 데려가 성매X 시키고 때 돈 벌어들인 가톨릭수녀

가톨릭 어린이집을 운영하던 수녀들의 충격적인 만행이 뒤늦게 알려져 국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Deutsche Welle (이하)

지난 11일(현지 시간) 독일 매체 ‘독일의 소리(Deutsche Welle)’의 보도에 의하면 어린이집을 운영했던 두 수녀의 만행이 최근 열린 재판을 통해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1960년대부터 1970년대까지 독일 라인란트팔츠주 슈파이어(Speyer)에서 가톨릭 어린이집을 운영했던 두 수녀는 아이들에게 절대 용서받지 못할 추악한 만행을 저질렀다.

그것은 바로 신부 및 성직자와 정치인에게 돈을 받고 아이들을 성 노리개로 판매하는 행위였다.

재판에서 당시 무려 10년간 학대를 당한 피해자는 “수녀가 한 달에 한두 번 신부의 아파트로 끌고 갔다”며 그곳에서 끔찍한 성폭행을 당했다고 증언했다.

또한 “3, 4개월마다 ‘섹스 파티’를 비밀리에 열고 성직자들과 정치인들을 초대했다”며 “이때 어린아이들과 함께 강제로 끌려가 학대를 당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거부할 때마다 상습적으로 폭행당했다며 “당시 (수녀들이) 남성들에게 큰돈을 받은 것으로 기억한다”고 전했다.

덧붙여 “어느 날에는 사제 3명에게 강간을 강했는데 집에 돌아가는 길에 다리 사이로 피가 흘렀다”고 말해 충격을 주었다.

기사와 무관한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이하)

이렇게 10년 동안 피해자가 성폭행당한 횟수는 무려 1,000회가 넘었다. 실제 이 사건과 관련된 많은 아이가 스스로 목숨을 끊거나 후유증으로 사망하고 말았다.

피해자 역시 외상 후 스트레스를 겪고 있어 현재까지도 약을 먹고 있다고 한다.

독일 법원은 이 같은 증언을 바탕으로 슈파이어 교구에 보상금을 청구했고 피해자는 25,000유로(한화 약 3천만 원)의 보상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는 매체에 “돈이 무슨 소용이냐,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와 우울증 때문에 결혼 생활도 엉망이 됐고 온몸이 망가졌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한편 지난 2010년 이후 가톨릭교회는 수많은 학대 사건에 직면해있다. 2018년 학대에 대한 내부 조사 결과 1946년에서 2014년 사이에 학대를 저지른 성직자는 1,670명으로 피해자는 무려 3,677명에 이른 것으로 드러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