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이 아파서 응급실가는 영상을 유튜브로 촬영한다?” 함소원,진화 딸 혜정 응급실 행 중 유튜브 촬영 논란

20201228-184705
20201228-184711
20201228-184741
20201228-184800

함소원과 남편 진화가 딸과 함께 응급실에 가는 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했다. 거샌 비난이 폭주했고, 결국 해당 영상은 삭제했다.

23일 ‘진화&마마TV’ 유튜브 채널에서는 ‘혜정이가 우는 이유는?’이라는 영상이 게재된 바가 있다.

해당 영상에는 진화, 함소원 부부가 다리 통증을 호소하는 혜정이를 데리고 병원으로 향했지만, 이 과정에서 함소원은 “병원은 다 닫아서 응급실에 가야 된다”고 카메라를 바라보며 말했다. 또 ” 침대에서 딸이 내려오다 다친 것 같다”고 말한 바가 있다.

응급실에 도착해 접수를 하고, 검사를 받고, 진료를 받고 나오는 과정을 모두 촬영해 유튜브에 올렸다. 이러한 모든 과정에서 혜정을 안고 다닌 건 다름 아닌 베이비시터였고, 진화와 함소원은 촬영을 하면서 오디오를 채우기 위한 멘트를 날리는 데에만 집중하는 모습이었다.

이와 같은 영상을 접한 사람들은 “딸이 아픈데 촬영할 정신이 있나?”, “긴박하게 응급실을 가는데 영상을 찍은 게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다”, “애가 아픈 걸 컨텐츠로 만들어 내다니”, “베이비시터가 아이를 안고 있는데 매우 충격적이고 말이 안된다” 등의 댓글을 남기곤 했다.

논란이 증폭되자 ‘진화&마마TV’는 해당 영상을 결국 삭제했지만, 하지만 해당 채널에는 혜정이 우는 사진과 “왜 우는지 궁금하다고요? 그럼 저녁 7시에 봐요”라는 게시물이 아직 남아있는 상태이다. 해당 게시글에서 혜정은 매우 서럽게 울고 있고, 베이비시터 품에 안겨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