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재난지원금 9.3조” 문재인 대통령 2021년 1월초부터 신속집행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29일 3차 재난 지원금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위기에 놓은 국민의 삶을 지키기 위해 9조3천억원 규모의 3차 재난지원금을 신속히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마지막 국무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코로나 상황, 정부의 방역조치로 피해를 입고 있는 소상공인과 고용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맞춤형 피해지원 대책으로, 한시가 급한 만큼 내년 1월 초부터 신속하게 집행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특히 직접적 피해가 큰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을 위해 100만 원을 공통으로 지원하고, 임차료 부담을 줄여드리기 위해 영업제한 정도에 따라 추가로 100만 원, 200만 원을 차등해 직접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와 함께 소상공인 임차료 부담을 추가로 덜어드리기 위한 저금리 이자 지원, 보험료 경감조치, 착한 인센티브 확대등을 병행한다”며 “특수고용노동자, 프리랜서, 방문 및 돌봄서비스 종사자 등에도 별도의 소득안정 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아직 코로나와의 전쟁이 끝나지 않았다. 새해에는 비상한 각오로 국가적 위기 극복과 대한민국 도약을 위해 더 큰 힘을 내주시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