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적으로 혼내는 엄마 목졸라 살해한 뒤 자랑한 10대…”최악의 소시오패스”

성적 꾸지람에 엄마 살해한 10대…남은 인생 감옥에서 살게 됐다 | 위키트리

미국의 10대 소년이 어머니를 살해한 뒤 암매장한 혐의로 45년형을 선고받았다.

미국 플로리다 법원은 지난 22일 어머니를 살해한 뒤 암매장한 그레고리 라모스(17)에 대해 1급 살인·시신 훼손·증거 인멸 등의 혐의를 적용하여 45년 형을 선고했다.

이 소년은 어머니로부터 학교 성적이 부진하다고 꾸중을 들은 뒤 이 같은 범행을 했다고 전해졌다.

지난 2018년 11월 당시 15살이었던 라모스는 드베리에 위치한 자신의 집에서 학교 성적 문제로 어머니 게일 클리벤저(당시 46세)와 다투다가 목 졸라 살해하였다. 그리고 어머니의 사체를 집 인근 교회 뒤뜰에 암매장하였다.

생활비 아끼려 함께 살던 여성 살해하고 암매장 | 연합뉴스

범행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친구 2명과 짜고 집에 강도가 들었던 것처럼 꾸민 뒤 911에 전화해 “집에 강도가 들었고, 어머니가 사라졌다”며 거짓 신고를 했다. 수사에 혼선을 주려는 의도였으나, 경찰은 라모스의 표정이 매우 차갑고 경직된 것을 보고 살인 혐의자로 체포해 추궁하기 시작했고, 그는 결국 범행을 모두 털어놓았다.

평소 라모스와 어머니의 사이가 나쁜 것도 아니었다고 한다. 그의 SNS에는 두 사람이 평소에 함께 운동하고 즐겁게 지낸 사진 등이 남아있다.

지역 보안관 마이크 치트우드는 “라모스는 지금껏 만난 최악의 소시오패스(반사회 인격장애) 중 한명이었다”며 “그는 체포 직후 양심의 가책을 전혀 느끼지 않고 범행을 은폐하려고 했던 것을 자랑하기까지 했다”고 전했다.

현지언론은 그가 2년간의 재판을 거쳐 선고 공판이 진행되는 날에야 “세상과 가족에게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줬다. 왜 이런 일을 저질렀는지 변명하지 않고 오직 용서를 구하고 싶다.”라고 말하며 반성하는 태도를 보였다고 전했다.

당신 주변에 최소 '한 명'은 있다는 '소시오패스' 식별 방법? | SNSFeed 제휴콘텐츠 제공 '실시간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