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언론 “한국 김치는 중국 파오차이에서 유래”… “김치는 원래 피클 같은 채소절임”


일본 언론이 우리나라 김치가 중국의 절임 채소 ‘파오차이’에서 유래한 음식이라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26일 일본 온라인 경제지 재팬 비즈니스 프레스(JBPress)는 ‘한중 김치 기원 논란에서 엿볼 수 있는 한국의 반론 문화’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김치의 기원이 중국이라고 보도하였다.

매체는 최근 한국과 중국 사이 벌어진 ‘김치 종주국’ 논란을 소개했다. 이어 “지금까지 한국인은 다양한 문화의 한국 기원설을 주장해왔다. 일본 관련만으로도 스모, 가부키, 간장, 우동 등 예를 들자면 끝이 없다”고 전해 한국에 비판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BBC “한국 김치, 중국 파오차이와 달라…中언론 오보”-국민일보

또 “김치라고 하면 요즘에는 고춧가루로 담근 붉은 김치를 연상하지만, 원래 ‘김치’는 피클과 같은 절임 채소를 뜻하는 말이었다”라고 했다. 매체는 “1760년대 한국이 기근을 겪을 당시 소금의 대용품으로 고추를 넣은 게 한국 김치의 시작이었다”며 본인들이 생각하는 김치의 기원을 말했다.

‘파오차이’는 ‘소금에 절인 야채’라는 뜻이지만, ‘고려사’에 기술된 한국 최초의 김치는 소금으로 절였다는 뜻의 ‘침채’라는 이름의 음식으로 절인 야채, 마늘, 생강을 넣고 만들어진 것”이라며 “설명만 놓고 봤을 때 파오차이와 김치의 원조인 침채는 아무런 차이가 없다”고 말했다. 결국 김치의 원조가 중국의 ‘파오차이’라는 일부 중국인의 주장을 반복했다.

하지만 농림축산식품부는 ‘파오차이’는 한국 김치와 아무런 연관이 없다는 입장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달 보도자료를 내고 “파오차이가 기재된 ISO 문서에는 ‘이 문서는 김치에는 적용되지 않는다’라고 명시하고 있다”라고 명확히 밝히기도 했다.

지난해 2001년 이미 세계 규격으로 채택된 우리나라 ‘김치’는 배추에 혼합 양념을 넣고 버무려 발효시킨 식품이다. 반면 중국의 파오차이는 배추류, 겨자, 줄콩, 무, 당근 등을 소금물에 넣고 절인 채소 식품이다.

김치와 중국 파오차이의 차이점은? - 식품저널 food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