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관계가 가장 힘들어요..” 인간관계 쌓는 가장 현실적인 방법 4가지

조직 안에서 다른 사람들과 일을 하면서 모든 일이 잘되고 잘 풀리면 그게 더 이상할 것이다. 무조건 버티는 것도 미덕은 아니지만 일을 그만두고 싶은 상황을 냉정하게 보면 문제는 조직이나 동료가 아니라 자신에게 있는 경우가 많다. 자신이 게으르고 열등감을 느끼며 인내심이 부족한 것은 아닌지 돌아봐야 한다. 회사는 효율을 중시하는 이익집단이며 아무런 성과 없이 관계만 좋아서는 회사 생활을 버틸 수 없다. 현실적인 직장 생활 인간관계 비법 4가지를 알아보자.

1) 만만하게 보이지 마라

마냥 사람 좋게 보이면 무리한 업무 부탁을 거절하지 못해서 본인의 업무 효율까지 떨어질 수 있다. 모든 사람이 잠재적 경쟁자라는 것을 잊으면 안 된다. 직장은 상대가 업무적으로 못 하거나 못해 보이는 이미지여야 연말에 자신의 평가가 좋아지는 잔인한 곳이다.

2) 뒷담화 하지 마라

할 얘기가 마땅히 없다 해도 검증도 안 된 루머나 뒷담화를 생각 없이 해서는 안 된다. 남 얘기하지 않아야 한다는 것을 알지만 못 고치는 사람들이 상당히 많다. 상대는 잠시 흥미를 갖다가도 자신의 얘기도 다른 곳에서 할 것이라고 받아들일 수 있다.

3) 인사는 기본이다

직급이 올라가면 인사를 등한시하는 사람들이 많다. 인사는 직급에 상관없이 계속 잘해야 한다. 인사는 기본이고 안 하면 손해다. 인사를 잘해서 좋은 건 확신할 수 없어도 안 하면 불이익이 있는 것은 확실하다.

4) 본인 업무에 관해서 팀 내 인정을 받아라

본인 업무마저 실수하고 역량이 떨어지는 모습을 보이면 신뢰받지 못한다. 겉으로는 웃어줄지 몰라도 연말 평가 때 바닥을 깔아주는 사람이라고 생각할 것이다. 업무적으로 신뢰를 얻지 못하면 인간관계도 악영향을 미친다. 사소한 의견도 말에 힘을 얻지 못하고 업무 관련 얘기에서 맞는 얘기를 해도 호응을 얻지 못하고 무시당할 확률이 높다. 본인 업무는 꽉 잡고 있어야 한다.

회사에서 존중받고 싶으면 일을 잘하면 된다. 책잡힐 일 하지 않고 둥글둥글하게 자기 업무 잘하며 단단하고 야무진 사람이 되라는데 참 쉽지 않은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