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진 누가 올렸어??” 한때 여장 갤러리의 전설이였던 형아야의 최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