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까지 서서 갈래…?” 출퇴근 시간, 지하철에서 앉아서 갈 수있는 7가지 현실적 방법.jpg

인사이트

출퇴근 시간에 지하철에서 앉아갈수 있는 방법이 공개되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지금까지 지하철로 움직인 거리가 지구 10바퀴에 달한다고 한숨지으며 말하는 안타까운 사람들을 위해, 지하철에서 앉아서 갈 수 있는 꿀팁 7가지를 공개한다.

1. 앉아 가기 위해선 무조건 잘 서야 한다

인사이트

지하철의 경우 보통 한 칸에 총 54개의 자리가 있다. (서울지하철 중간 칸 기준)

이 중 12개의 노약자석을 제외하면 사실상 우리가 앉을 수 있는 자리는 고작 42석이다.

공간이 협소해 다소 불편하더라도 우선적으로 이 42석 앞에 서 있어야 자리를 쟁취할 가능성이 커진다. 지하철 출입문에 몸 기대서 서있는게 편한사람일지 라도, 잠깐의 고통을 참고 이 구역 내로 들어와야 확률이 높아진다.

2. “여기는 내 자리가 될 것”이라는 강력한 어필

인사이트

조금 치졸해 보일지언정 진짜 많이 피곤할 때 쓸만한 방법이다.

이미 앉아 있는 승객 중 내릴 징조가 보이는 승객을 발견했다면 들고 있던 가방이나 짐들을 몸쪽으로 모아 앉으려고 하는 방향으로 몸을 돌린다. 꽤나 쓸만하다.

3. “종로 3가에선 할머니가 내리신다” 

인사이트

지하철 ‘자리 쟁탈전’의 기본은 누가더 많은 정보를 알고 있냐다.

승객들의 차림새와 나잇대 등 육안으로 확인 가능한 정보를 최대한 활용해 가장 빠르게 내릴만한 승객을 스캔핟ㄴ다.

나들이를 나오신 듯한 할머니는 종로3가에서 내릴 확률이 실제로 무척 높으며 양복을 입고 바빠 보이는 30대 남성은 회사가 몰려있는 역에서 보통 내린다. (ex. 시청역)

4. 단체 등산객을 노린다

인사이트

‘모 아니면 도’ 전략. 정말 자리가 보이지 않을 때 추천한다.  등산하러 다녀온 듯한 중년의 무리가 있다면 이들은 보통 한번에 내린다.

특히 이들은 보통 취해있는 경우가 많고, 신고하면 생각보다 빠르게 조치가 취해지는 편이다.

따라서 이들은 역무원의 제지로 빠른 하차 가능성이 있기에, 추천한다.

5. 주섬주섬 짐을 챙기는 사람을 예의 주시한다

인사이트

이건 대부분 아는 팁일 것이다. 일단 창문에 몸 기대고 자는 사람은 걸러라. 가능성이 낮다.

정말 자리에 앉고 싶다면 스마트폰의 액정에서 눈을 떼고 끊임없이 주변을 스캔해야 하는데,

보고 있던 책을 넣거나 이어폰을 정리하는 듯한 낌새를 보이는 승객은 곧 도착할 역에서 하차할 가능성이 매우 높으며, 충혈된 눈으로 잠에서 깨어나 주변을 두리번거리는 사람도 곧 하차할 수 있으니 주위를 항상 살펴라

6. 환승역을 노린다

인사이트

환승역은 많은 사람이 타는 역이기도 하지만 많은 사람이 내리기도 하는 역이다. 이때만큼은 정신이 깨어있어야한다.

위의 단계를 성실하게 수행해 곧 일어날 것 같은 목표를 포착했다면 열차가 플랫폼 도착 1분정도 전부터 주위를 살펴라.

보통 환승을 하는 승객은 환승역의 혼잡함을 인지하기에 미리 자리에서 일어나는 경향이 있다.

7. 무언가를 하는 사람을 피하라

인사이트

지하철에 앉아 독서를 하거나 화장을 하는 등 본격적인 무언가를 하는 사람은 목적지까지 상당한 시간이 남아 있기에 하는거다. 애초에 이들 앞에 서있으면 못앉는다고 봐야한다.

하릴 없이 망상을 즐기거나 옆 사람과 가벼운 대화를 하는 사람들이 곧 하차할 확률이 오히려 더 높다는것 을 기억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