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슈퍼푸드인 토마토, 생으로만 먹고 있다면 멈추세요!

10대 슈퍼푸드인 토마토, 생으로만 먹고 있다면 멈추세요!

“토마토가 빨갛게 익으면 의사 얼굴이 파랗게 된다”라는 유럽 속담이 있을 정도로 토마토의 효능은 엄청나다. 미국 타임지가 선정한 10대 슈퍼푸드로 선정되었으며, 그 덕분에 전 세계에서 사랑받는 채소가 되었다. 특히, 토마토의 라이코펜 성분은 항산화 효과가 뛰어나, 노화를 일으키는 활성산소를 제거해 각종 질병들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토마토를 생으로 먹거나 갈아먹고 있는데, 이는 체내 흡수율이 4% 이하에 불과하다고 한다. 그래서 전문가들은 토마토를 생으로 먹기보다는 ‘이렇게’ 먹어야 흡수율을 높이고 좋은 효능을 얻을 수 있다고 하는데, 그것은 바로 토마토를 익혀 먹는 것이다.

1. 강력한 항암작용

토마토에 들어있는 강력한 항산화 성분인 비타민 C와 라이코펜 성분은 체내에 발생된 돌연변이 세포에 대응하는 효과가 있다. 특히, 붉은색 계열의 피토케미컬 ‘라이코펜’은 대표적인 항산화 물질로 평가되며, 비타민 E의 100배, 카로티노이드의 2배의 효능을 지니고 있다.

2017년 오하이오 대학연구팀은 실험쥐를 35주간 매일 10%의 토마토 파우더를 먹게 하고, 자외선에 노출시켰더니, 토마토를 먹지 않은 실험쥐보다 피부암 발생이 50% 낮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라이코펜 수치도 높았다고 발표했다.

이외에도 토마토가 많이 들어간 음식을 먹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전립선 발병률이 20% 감소했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2. 혈관 노폐물 제거

현대인들의 과도한 인스턴트식품 섭취와 잦은 음주, 흡연 등의 잘못된 습관들로 인해 혈관에 노폐물이 쌓이고 병들고 있다. 하지만, 잘못된 습관 개선과 함께 토마토를 꾸준히 섭취하면 병들었던 혈관을 건강하게 회복시킬 수 있다고 한다.

2019년 ‘식품과학과 영양’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일본 연구팀은 20~74세 481명을 대상으로 1년간 염분이 없는 토마토 주스를 섭취하도록 했다. 1인당 토마토 주스 하루 평균 섭취량은 215ml였으며, 실험 결과 고혈압이 있거나 고혈압 전 단계에 있던 94명의 혈압이 이전보다 현저히 떨어진 것을 확인했다.

또, 481명 중 이상지질혈증이 있는 125명은 콜레스테롤 수치가 약 3.3% 낮아지며, 심혈관질환 예방에 도움이 되었다. 연구진은 “토마토 섭취 후, 혈압 변화는 성별이나 연령대 관계없이 똑같이 감소하는 효과를 보였다”라고 말했다.

3. 식욕억제 효과

토마토에는 수분과 식이섬유가 풍부해 조금만 먹어도 포만감을 높여 식욕 억제에도 도움을 주며, 칼로리 또한 낮아 배불리 먹어도 부담이 없다. 또, 라이코펜 성분은 지방세포가 증식하는 것을 억제하고, 빠르게 분해되도록 도움을 주기 때문에 체중 감량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

평소 식단에 토마토를 추가하는 것만으로도 포만감을 늘리고, 불필요한 식욕을 억제할 수 있으니 체중감량이 필요하다면 꼭 섭취하는 것을 추천한다.

4. 소화기능 개선

육류를 자주 즐기는 현대인이라면 식후 토마토를 섭취하는 것만으로도 소화불량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토마토에 풍부한 유기산 성분은 신진대사를 촉진해 피로물질을 빠르게 없애주며, 지방의 연소가 왕성해지도록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또, 촉진된 소화 작용으로 위장과 췌장, 대장이 활발해져 대장 운동을 돕고, 변비가 예방되는 효과도 있다. 평소 속이 더부룩하고 소화기능이 약해졌다면, 토마토가 든 요리를 꾸준히 챙겨 먹는 것이 좋다.

5. 피로 해소

비타민 C는 대표적인 피로 해소 물질로 알려져 있으며, 토마토에 매우 풍부히 함유되어 있다. 우리 인체는 신진대사 과정을 거치면서 피로물질 중 하나인 ‘젖산’을 분비하는데, 비타민 C가 분비를 억제하고, 빠르게 분해해줘 피로 해소에 도움을 준다.

2013년 그리스 연구팀은 운동선수 15명을 대상으로, 2개월 동안 9명에게는 토마토 주스를 먹게 하고, 나머지 6명에게는 에너지 드링크를 섭취하도록 했다. 연구팀은 운동 전과 후, 또 운동 중에 생리 활성 정도를 측정했는데, 그 결과 근육 회복 및 포도당 수치 회복, 단백질 회복 등 모두 토마토 주스를 마신 운동선수들에게서 더 빠른 효과를 보였다.

단, 토마토의 비타민 C는 열을 가하면 파괴되기 때문에 피로 해소가 목적이라면 익혀 먹기보다는 생으로 먹거나 주스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

토마토 섭취 방법 및 주의사항

토마토의 라이코펜은 다른 채소들과 달리, 열에 강하고 쉽게 분해되지 않아, 익혀 먹을 경우 영양 성분이 최대 10배까지 증가한다. 미국 코렐대 연구팀에 따르면 토마토를 88℃ 에서 2분, 15분, 30분 동안 가열하는 실험을 진행했는데, 인체에 흡수될 수 있는 라이코펜 함량이 각각 6%, 17%, 35% 증가했다고 밝혔다.

토마토는 매번 익혀먹기 어렵다면 호두 한쪽과 함께 섭취해도 라이코펜의 흡수를 도와 건강에 긍정적인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또, 소금을 뿌려 먹으면 비타민 C의 산화를 막을 수 있으며, 몸속 칼륨과 나트륨 양의 균형을 맞추는 효과가 있다. 그 덕분에 뇌기능이 활성화되고, 정상 혈압을 유지할 수 있으며, 체내 노폐물 배출에 도움이 된다.

토마토를 섭취할 때 설탕을 뿌려 먹는 이들이 있는데, 이 경우 비타민 B의 흡수가 안 되고 혈당이 높아질 수 있다. 게다가, 과다 섭취할 경우 구토와 복통, 설사, 두드러기 등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이처럼 토마토는 우리 주변에서 손쉽게 구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보약과 같은 놀라운 효능을 지니고 있으니, 평소 혈압이 높고, 체중이 많이 나가 고민인 이들은 토마토를 통해 건강을 개선해보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