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네 엄마 혼내주면 돼” 친구 엄마 말 듣고 친모를 세시간동안 폭행해 사망하게 만든 세자매

얼마전 60대 친모를 폭행해 숨지게 한 충격적인 일이 벌어졌다

최근 한 보도에 따르면 지인의 사주를 받아 60대 친모를 세 시간 동안 둔기로 폭행해 사망하게 만든 세자매가 재판에 넘겨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이에 수원지검은 존속상해치사 혐의로 A(43)·B(40)·C(38)씨 세자매를 구속기소했으며 이들에게 범행을 사주한 D씨를 존속상해교사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충격적인 것은 D씨가 친모의 친구였던 것으로 밝혀진 점이다.

세 자매는 지난 7월 24일 0시 20분~3시 20분 사이 안양시 동안구 A씨의 운영 카페서 어머니를 둔기로 때려 사망하게 한 혐의를 받는다.

이 세 자매는 D씨로부터 범행을 사주 받았는데 이들은 수년간 경제적 도움을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구글이미지

당시 폭행이 있고선 잠을 청한 친모는 아침에 일어나 쓰러졌고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목숨을 잃었다.

검찰은 친모가 구타 후 상당 시간 살아 있었던 점과 A씨 등이 119에 신고한 점 등을 들어 살인죄가 아닌 존속상해치사죄를 적용해 더 큰 논란이 됐다.

D씨는 A씨 등에게 “정치인, 재벌가 등과 연결된 기를 통해 좋은 배우자를 만나게 해 줄 수 있다”면서 “그런데 너희 엄마가 너희들 기를 꺾고 있으니 엄마를 혼내줘라”면서 친모를 폭행하도록 사주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

구글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