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기사는 고통에 비명을 질렀다.” 마스크 안써서 승차거부하자 60대 택시기사 잔혹하게 폭행한 20대 남성

“택시기사는 고통에 비명을 질렀다.” 마스크 안써서 승차거부하자 60대 택시기사 잔혹하게 폭행한 20대 남성


고령의 택시기사가 20대 남성 승객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하는 영상이 온라인상에 퍼져 현재 네티즌들이 충격에 빠졌다.

승객이 마스크를 쓰지 않아 기사가 승차거부를 하자 마구잡이로 폭행이 이뤄졌다며 해당 승객에 대한 엄벌을 요구하는 국민청원까지 현재 올라온 상태이다.

지난 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라온 영상을 보면, 문이 열린 채 멈춰선 택시 뒤편 도로에 고령의 택시기사가 쓰러져 있으며, 한 젊은 남성이 제대로 일어서지도 못하는 택시기사를 향해 무차별적으로 폭행을 가하고, 택시기사는 고통에 비명을 지르고 있다.

가해자의 폭행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순찰차가 현장에 도착했음에도 이어졌으며, 경찰들 또한 충격을 받은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영상 속 20대 남성 A씨를 지난 5일 오후 10시쯤 서울 신림동 난곡터널 부근에서 60대 택시기사를 도로 위에 드러눕혀 폭행한 혐의로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금일 7일 밝혔다.

경찰츤는 “피의자 조사를 마친 후 곧바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며 “피해자 조사는 아직 안타깝게도 못 한 상태”라고 밝혔다. 현재 피해자인 택시기사는 병원에 긴급 입원중인것으로 밝혀졌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이날 ‘안양 택시기사 폭행 가해자 강력 처벌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재됬으며, 청원인은 “안양 택시기사님이 마스크 미착용으로 인해 승차 거부를 했다는 이유로 택시기사님이 기절하실 때까지 얼굴을 때리고, 깨어나시면 때리고를 반복한 가해자를 강력처벌 해주시길 부탁한다”고 개제했다.

해당 청원은 현재 관리자가 청원 검토에 들어간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