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의 사람들이 착각해서” 괜찮은 줄 알고 먹었다가 병원에 실려가는 음식 ‘5가지’

“대부분의 사람들이 착각해서” 괜찮은 줄 알고 먹었다가 병원에 실려가는 음식 ‘5가지’

우리가 음식물을 섭취하기 전 거의 모든 사람들이 미리 음식의 상태를 확인해보고 섭취할 것이다. 그러나 간혹 먹어도 되는 상태의 음식인지 모르거나 헷갈리는 경우가 있다. 이럴 때 무작정 섭취했다가는 건강에 큰 이상이 생기게 될 것이다.

그냥 먹어도 괜찮겠지라는 안일한 생각으로 섭취했다가 곧바로 병원행이 될 수 있는 절대 먹지 말라는 상태의 음식 다섯가지에 대해 알아보자.

1. 싹 난 감자

집에 오래 보관해둔 감자에서 싹이 나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을 것이다. 싹이 난 감자에는 솔라닌이라는 독성 물질이 존재하기 때문에 섭취해서는 안 된다. 

그냥 버리기 아까운 마음에 익히거나 구워 먹는 경우가 있는데 싹이 난 상태에서는 조리를 한다 해도 독성 물질이 제거되지 않는다고 한다. 따라서 싹이 난 감자는 어떤 방법으로든 섭취하면 안 된다.

2. 생 고사리

과거부터 우리에게는 너무나 친숙했던 고사리가 미국에서는 독초로 분류돼 짐승에게조차 먹이는 것이 금지됐다고 한다. 왜냐하면 조리 전 생고사리에는 독성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말린 고사리를 요리하기 전에는 꼭 장시간 물에 불려 그 독성을 제거하고 요리해야 한다. 고사리의 독성물질은 열에 약하고 물에 잘 녹기 때문에 충분히 데친 후 섭취하면 안전하다고 한다.

3. 익히지 않은 은행

은행에 함유되어 있는 독성 물질은 열에도 매우 강해 조리 여부를 떠나 섭취에 주의가 필요하다. 이 독성 물질은 각종 대사를 방해하고, 구역질 및 복통과 같은 각종 소화 관련 부작용 및 발작과 강직을 비롯한 신경학적 문제를 일으킬 수 있고, 심할 경우 사망에도 이르게 한다. 

따라서 익히지 않은 은행은 절대 섭취하면 안되고 반드시 익혀서 섭취해야 하며, 섭취량도 어른은 하루 10알 미만, 어린이의 경우 2~3알 이하로 제한해야 한다.

4. 미숙한 매실

미숙한 매실의 씨 속에는 `아미그달린`이라는 쓴맛의 성분이 있는데 매실 씨 속에 들어있는 `에뮬신`이라는 효소가 아미그달린을 분해할 경우 독성이 있는 시안화수소가 발생하게 된다. 

매실이 익어감에 따라 아미그달린이 점차 감소하지만 덜 익어 씨가 단단하지 않은 상태에서 그냥 먹으면 시안화수소에 중독될 수 있으니 날것으로 절대 섭취해서는 안된다. 

5. 생 강낭콩

생 강낭콩 속 렉틴이라는 독성물질은 영양분의 흡수를 방해한다. 이자에서 나오는 단백질 분해 효소인 트립신을 활동을 억제하는 물질도 있어 단백질이 소화되고 몸 안에서 이용되는 것을 막기도 한다. 

하지만 렉틴은 열에 약해 가열하면 구조가 쉽게 파괴되며 사라지니 꼭 물에 충분히 불린 후 섭취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