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 한장만 준비하세요.” 안과의사가 말해주는 실명 직전 신호 ‘3가지’

“종이 한장만 준비하세요.” 안과의사가 말해주는 실명 직전 신호 ‘3가지’

눈에는 잦은 이상이 많이 나타나 자주 병원을 방문하게 된다. 그러나 별일 아닌 경우가 많아, 또다시 이상이 생길 경우 방문을 해야 하는 건지 말아야 하는 건지 주저하곤 한다. 오늘 알려주는 증상은 방치할 경우 실명으로 이어지는 무시무시한 증상이라고 하니 꼭 숙지해야 하는 증상이다.

ⓒ유튜브 – 안과의사 김무연

어떤 이유로든지 한쪽 눈에 보는 필드, 보는 범위가 확 좁아지게 느껴지거나, 색감이 갑자기 확 달라졌을 때 “저게 왜 갑자기 거무튀튀하게 보이지?” 이런 증상이 나타날 경우 실명의 신호로 볼 수 있다.

ⓒ유튜브 – 안과의사 김무연

결국 색감이나, 보는 범위에 관계된 부분은 시신경에 영향이 있기 때문이다. 극단적인 예를 들어보면 눈에 생기는 대부분의 질환 같은 경우에는 어떠한 교체나 수술을 통해 치료를 할 수 있다. 

하지만, 눈과 뇌를 연결하는 부분인 신경이 망가져버리면 현대의 기술로도 아직까지 치료할 수가 없다. 따라서, 시신경과 관련된 질환들이 가장 무서운 것이다. 

아주 무서운 병 중에 시신경에 염증이 생기는 경우가 있는데, 지금 설명한 증상이 동시에 나타날 경우 시신경 염증이 생겼다고 볼 수 있다. 이럴 경우 급성이기 때문에 즉시 병원으로 가야 하고 그렇지 않을 경우 치료가 어렵게 된다. 

또, 시신경의 혈관들이 막혀버리는 경우도 있는데, 이럴 경우 신경이 혈액 공급을 받지 못해 24시간만 방치돼도 영구 실명으로 이어지게 된다. 

ⓒ유튜브 – 안과의사 김무연

따라서, 실명의 위험이 있는 어떠한 증상이 나타났을 때, 그 즉시 최대한 빠르게 병원을 방문하여 조치를 취하는 게 중요하다. 

ⓒ유튜브 – 안과의사 김무연

집에서도 쉽게 시야의 변화를 측정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암슬러 그리드라고 부르는 줄이 그려진 종이를 코팅하여 냉장고에 붙여놓고, 아침에 일어나 물 마실 때 한 번씩 체크해보는 방법이다.

암슬러 그리드 이상 신호 3가지

1. 가운데가 안보이거나 암점이 보이는 경우

ⓒ유튜브 – 안과의사 김무연

2. 직선으로 된 선이 휘어 보이는 경우

ⓒ유튜브 – 안과의사 김무연

3. 시야 상단에 커튼 내려오듯 까맣게 보이는 경우

ⓒ유튜브 – 안과의사 김무연

이런 증상이 보이는 경우 굉장히 중요한 증상이므로 시간을 지체하지 말고 좋은 안과 병원을 빨리 방문해야 한다. 시력은 한번 잃으면 평생 볼 수 없으므로 병을 조기 진단하고 진행을 늦추는 철저한 관리가 제일 중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