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 모두 같이 들어가시면 됩니다” 최초로 ‘성중립’ 화장실 서울에 생긴다.

서울에 ‘성 중립 화장실’이 실제로 생긴다.

이 화장실은 성별 구분 없이, 남녀가 자유롭게 출입해 이용할 수 있는 화장실로, 성평등을 위한 아이디어로 만들어졌다.

기사와 무관한 자료 사진 / 이하 셔터스톡
기사와 무관한 자료 사진

성 중립 화장실이 생기는 곳은 서울 구로구에 있는 성공회대 캠퍼스 안으로 결정됬다.

성공회대 학생기구 ‘중앙운영위원회’는 올해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 운영 계획 심의를 하면서 성 중립 화장실인 ‘모두의 화장실’ 설치 안건이 만장일치 의결됬다고 26일 전했다.

비대위 측은 올해 여름방학을 이용해 성 중립 화장실인 ‘모두의 화장실’ 설치를 위한 공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소요 예산은 5000만 원 정도이며 학내 건물 중 1곳에 설치할 계획이다.

지난 2017년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퀴어문화축제에 남녀 성 구분이 없는 "성 중립 화장실"이 설치됐다 / 연합뉴스

이훈 비대위원장은 “대표자 회의에서는 걱정과 우려의 목소리도 있었지만 긍정과 지지의 의견이 더 많았다. 학교 측도 모두의 화장실 설치에 적극적인 만큼 올해 안에 무리 없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소수자들의 기본권에 관련된 문제가 드디어 해결된다는 점에서 감격스럽다”고 이는 경축해야될 일이라고 밝혔다.

성 중립 화장실인 ‘모두의 화장실’은 말 그대로 성별뿐만 아니라 나이, 장애 여부, 성적 지향, 성 정체성과 관계없이 모든 사람이 이용할 수 있는 화장실이며 일반 화장실과 기본 형태는 같지만 장애인을 위한 보조 시설이나 기저귀를 갈 수 있는 공간 등을 추가되었다.

성 중립 화장실은 성별 구분 없이 남녀 모두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자료 사진 / 셔터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