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는 아무 잘못 없다” 남양주 살인견의 안락사 반대 요청 쇄도

“개는 아무 잘못 없다” 남양주 살인견의 안락사 반대 요청 쇄도


경기 남양주에서 한 50대 여성이 대형견에 물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개 주인을 찾는 데 주력하고 있는 가운데 사고를 낸 개의 안락사를 반대하는 민원이 등장에 화제를 일으키고 있다.

26일 언론 에 따르면 이번 개물림 사고 이후 해당 대형견의 안락사를 반대하거나 입양을 문의하는 전화가 경찰과 남양주시청에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보도 내용을 보면 애견인이라고 주장하는 이들은 전화를 걸어 “개가 무슨 잘못인가”, “안락사를 절대 반대한다”, “개를 맡겨주면 교화시키겠다” 등의 여러 제안을 보낸 것으로 밝혀졌다.

1428

남양주시에 따르면 견주를 찾을 때까지 이 개를 안락사시키지 않을 방침이지만, 수사가 마무리되면 안락사가 안락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경찰은 사고를 낸 개의 주인을 찾고 있지만 유기견일 가능성이 높은 상황으로 해당 개는 지난 3월 초쯤부터 주변 계속 야산을 배회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공개된 사고 당시의 폐쇄회로(CC)TV 영상을 보면 50대 피해 여성은 사건 당일 산책을 위해 야산으로 올라가다가 사고를 당했으며, 피해자 가족 측은 이같은 사고가 반복되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영상 공개에 전격 동의한 것으로 밝혀졌다.

25일 언론공개 영상에 따르면 붉은색 옷을 입은 50대 여성이 산책을 위해 야산으로 올라가는 장면이 담겼다. 야산 쪽으로 이동했던 여성은 CCTV에서 사라졌다가 부자연스러운 자세로 다급히 내려왔다.

이때 이미 대형견이 여성의 팔을 물고 있었다. 여성이 바닥에 쓰러지자 개는 더욱 격렬하게 공격했고 여성은 3분 넘게 사투를 벌였다. 개가 사라지자 여성은 가까스로 힘격게 언덕을 내려왔다.

1429

다만 근처 공장 직원이 여성을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큰 부상을 입은 여성은 결국 숨을 거뒀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119구조대는 인근에서 마취 총을 쏴 이 개를 포획했다. 개는 몸길이 150㎝, 무게 30㎏가량으로 풍산개와 사모예드 잡종에 가깝다는 전문가 소견이 나왔으며, 이 개의 주인은 파악되지 않않았다.

1430

경찰은 사고를 낸 개가 몇 달간 주변을 배회한 유기견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목줄 흔적이 있지만 오랜 기간 주인의 손에서 벗어나 야생에서 살아온 것으로 추정된다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