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에서 이런 일이….”기장, 실제 ‘실탄’ 소지 후 비행기 탑승 중 제주공항 적발, 강서 경찰서로 이송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제주행 비행기 기장이 운항 전 보안검색에서 실탄을 소지한 것이 적발돼 현재 조사를 받고 있는 중이다.

9일 김포공항경찰대는 총포 도검 화약류 등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모 항공사 기장 A씨를 입건했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A기장은 전날 오후 3시쯤 김포공항에서 보안검색을 받던 중 가방에 22㎜ 실탄 1발을 소지한 것이 적발됐다.

A기장은 같은날 오후 3시 30분쯤 제주공항으로 출발하는 항공기 운항을 위해 보안검색을 받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경찰은 A기장을 임의동행해 조사를 진행했다. A기장은 “가방 내 실탄이 있었던 것을 몰랐다”고 경찰에 진술했다고 밝혔다.

한편 총포 도검 화약류 등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을 위반할 경우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처할 수 있다.

결국 항공사 측은 A기장이 경찰 조사를 받게 되면서 항공기 운항이 어렵게 되자 교대승무원을 투입, 예상 출발 시간보다 20여분 늦은 3시 50분쯤 항공기를 이륙시켰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사건은 서울 강서경찰서로 이송했다”라고 밝히며 현재 조사 중인 사안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