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기심이 불러온 참사”..출입금지구역에 들어갔다가 생사의 갈림길에서 사투중인 남학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