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 알바생만 현재 6명” 알바생 감금 후 매출 떨어지면 X변 먹인 정신나간 PC방 사장 입건

2738

‘악마도 이보단 너그러울것’

이른바 노예 PC방 사건이 세간에 알려져 논란의 중심이 되고있다. PC방 업주가 아르바이트생들을 흡사 노예처럼 부리고 학대했다고 전해지고 있어 큰 충격을 주고있다.

지난 5월 11일 경찰은 매출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아르바이트생을 감금 폭행한 PC방 업주 A(35) 씨를 입건후 조사했다.

업주 A씨는 화순과 광주에서 여러 곳의 PC방을 운영 중이었다.

이후 아르바이트생을 모집해 해당 PC방들의 관리를 맡겼다.

2739

그는 무단결근 시 하루 2천만 원을 배상해야 한다는 등의 불공정 계약서를 작성하게 했으며, 아르바이트생에게 하루 15~16시간씩 일하도록 강요한 혐의를 받고있다.

2740

이뿐만 아니라 합숙을 가장해 아르바이트생들이 서로를 감시하게끔 감금하고, 매출이 나오지 않으면 야구방망이로 수십 차례 구타했다고 한다.

2741

또한 키우는 개의 대변을 먹도록 학대하기도 해, 폭행을 견디다 못해 극단 선택을 시도한 피해자도 여럿 있는것으로 드러나고있다.

2742

현재 알려진 피해자는 20대 아르바이트생 6명으로, 지난 2018년부터 최근까지 범행이 지속됐다.

해당 피해자 부모들의 신고로 붙잡힌 A씨는 불구속 상태로 수사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