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대로,강변북로 구간” 교통 체증 줄이는 이동식 버스 전용차로 도입 예정

“올림픽대로,강변북로 구간” 교통 체증 줄이는 이동식 버스 전용차로 도입 예정

출퇴근 때마다 교통 체증이 심각한 서울 올림픽대로와 강변북로 일부 구간에 이동식 버스 전용차로(BTX)가 도입이 될 예정이다.

교통 상황에 따라 막히는 차선을 유동적으로 조정해 버스가 빨리 달릴 수 있게 만드는 시스템이다.

지난 6일 국토교통부는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러한 내용을 담은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2021~2025년)’을 최종적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시행계획에는 수도권과 부산·울산권, 대구권, 광주권, 대전권 등 5개 대도시권역에 광역철도 41개, 광역도로 25개, 광역선급행버스(BRT) 12개, 환승센터 44개 등 광역교통시설 총 122개를 확충한다는 내용도 함께 담겼다.

인사이트

BTX는 올림픽대로 김포 행주대교 남단에서 당산역 구간, 강변북로에서는 경기 남양주시 수석나들목에서 서울 강변역 구간이 시범적으로 도입될 예정이다.

이동식 중앙분리대를 이용해 막히는 방향의 차로를 늘린 뒤, 이를 버스 중앙차로로 쓰는 새로운방법이다. 

BTX가 실제로 도입되면 행주대교 남단에서 당산역까지 버스 이동 시간이 현재 93분에서 60분으로, 남양주에서 서울 강변역까지 62분에서 32분으로 크게 단축될 것으로 국토부는 예상하고있다.

전체 버스 통행 시간이 30% 정도 줄어들고, 교통 거점 외곽에 환승센터를 구축하면 더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는 게 국토부의 논리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다만 병목 현상, 역정체 등의 부작용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전용차로 구간 끝에서 차로가 다시 줄어들면서 지체가 될 수 있고, 상대적으로 차선이 줄어들게 되는 경기 방면에 오히려 정체가 나올 수 있다는 것이다. 

이번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 계획에는 앞으로 5년간 7조 원 이상의 예산이 들어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