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오줌 싸지 마세요.” 더러운 걸 떠나서 수영장에서 절대 실례해서는 안되는 이유.

“제발 오줌 싸지 마세요.” 더러운 걸 떠나서 수영장에서 절대 실례해서는 안되는 이유.

“풀 안에서 쉬 하지 마세요”

미국 질병 관리 예방센터(CDC)가 최근 갑자기 트위터에 올린 글이다. 풀 안에서 소변을 보는 것은 무례하고 역겨울뿐더러 생각보다 많이위험한 행동이다. 소변이 수영장 물에 있는 소독제와 결합해 살균력을 떨어뜨리고, 안구 충혈 등 여러가지 심각한 질병을 야기하기 때문.

3856

만약 풀에 몸을 담그면 다양한 부위에서 다양한 균이 수영장 물에 풀려난다. 모발과 손, 입 안, 코, 겨드랑이, 항문 등에 살던 박테리아와 바이러스 들이며, 살모넬라와 대장균 같은 병원균도 포함될 수 있다.

때문에 수영장에서는 풀에 염소를 미리 풀어두어 이런 균들을 살균한다. 미시간 주립대 약학과 제이미 앨런 교수는 “염소는 박테리아의 세포벽을 파괴하고, 바이러스의 단백질과 DNA를 손상함으로써 수영장 물을 살균한다”고 설명하며 수영장 염소 농도의 중요성을 이야기했다.

다만 염소가 제대로 살균 효과를 내려면 수소이온농도(pH)가 지속적으로 잘 유지돼야 한다. 그러나 소변이 들어가면 pH가 급속도로 변하게 되는데 염소와 소변이 결합하는 과정에서 소독에 쓰여야 할 염소가 감소한다.

또 소변 속 여러요소들과 수영장안의 염소가 결합할 때 생겨나는 클로라민이 해롭다.

3857

오하이오 주립대 의대 응급의학과 마크 콘로이 교수는 “풀 안에서 소변을 보는 건 고약한 버릇일뿐더러 자신과 다른 수영자의 건강을 위협하는 행동”이라며 “수영 중 오줌이 마려우면 풀을 벗어나 화장실로 향하라”고 건강을 위해서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