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성적 학대한 아빠” 끓는 설탕물 부어 살해한 엄마

“아빠에게 성적 학대당했다”…딸 고백에 잠든 남편 위로 ‘끓는 설탕물’ 부어 살해한 엄마

인사이트

아들과 딸을 성적 학대한 남편에게 뜨거운 설탕물을 부어 끔찍하게 살해한 50대 여성이

최종적으로 징역 12년을 선고받았다.

10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코리나 스미스(59)는 지난해 7월 자고 있던 80세 남편 마이클 베인스에 뜨거운 설탕물을 양동이째 부어 살해 했다고 보도했다.

사건 전날 딸로부터 “어렸을 때 몇 년 동안 아빠가 나와 남동생을 성적 학대했다”는 이야기를 갑작스럽게 들은 스미스는 분노를 참을 수 없었다.

이에 스미스는 다음 날 정원에서 물 두 주전자를 끓인 뒤 설탕 3kg을 섞어 침대에서 자고 있는 베인스에게 다가 간 후, 남편의 온몸에 설탕물을 부은 뒤 고통스러워하는 남편을 두고 곧바로 집을 떠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l

이후 이웃집으로 달려간 스미스는 “내가 남편을 죽인 것 같다”고 스스로 고백했고, 이웃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후 그녀를 체포했다. .베인스는 전신의 3분의 1 이상 심각한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되었으나 치료도 중 5주 만에 사망했다.

경찰에 체포된 스미스는 “남편이 2007년 극단적 선택을 한 아들 크레이그를 포함해 다른 아이들을 성적 학대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화가 났다”고 살해 동기를 밝혔다. 크레이그는 “엄마, 그 사람은 소아성애자예요”라고 고백한 다음 날, 25세의 나이에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바 있다.

당시 스미스는 아들을 성적 학대한 사람이 남편인 줄 전혀 몰랐으나, 딸의 폭로에 충격을 받고 남편에 뜨거운 설탕물을 부었다고 밝혔다. 스미스는 “나는 너무 감정적이었다. 하지만 남편을 살해할 의도는 없었다”고 당시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인사이트

검찰은 “딸의 폭로가 스미스에게 매우 고통스러웠다는 것은 안다”면서 “하지만 베인스가 사망함에 따라 딸의 주장이 사실인지 아닌지 알 수 없음에도 스미스는 그 주장을 믿고 남편에게 치명적인 부상을 입혔다”고 밝히며 해당 부분에 대한 선고 이유를 밝혔다.

한편 살인죄로 기소된 스미스는 지난 9일 징역 12년형을 선고받았다. 판사는 “스미스는 남편에게 심각한 해를 입히려는 의도가 있었으며, 결국 분노를 참지 못하고 계획적으로 그를 살해했다”고 밝혔으며 이어서 “스미스의 살해 동기는 분명하지만 남편을 살해한 행동은 정당화될 수 없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