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가 ‘고작’ 생리통 때문에 김장을 못간답니다.

“아내가 고작 ‘생리통’ 때문에 김장을 못 간다는 게 이해가 안됩니다”

 stimesnews

지난 12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에서는 배우 겸 트레이너인 권지환과 김소영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권지환은 “아내가 저희 어머니랑 조금 더 편하게 지냈으면 한다.

며느리 도리를 다 하긴 하는데 그렇게 살갑게 대하는 것 같진 않다. 결혼에 대한 확신이 있었을 때 양가 부모님을 자주 찾아가려고 했다. 저희 어머니가 김치를 매해 담그신다. 70세 정도 됐는데 도움이 필요해 소영이도 같이 오라고 했다.

생리통

어차피 같은 식구가 될 사이니까 같이 저녁 먹으러 가자고 했는데 되게 불편해 하더라”라고 말하자 김소영은 “김장에 대한 부담감이 컸다. 김장을 해본 적이 없어서 대답은 안했다.

그런데 그날 생리통까지 찾아왔고, 생리통이 심해 못가겠다고 말하니 ‘생리통인데 왜 못 가냐. 그게 왜’라고 말하더라”라고 말했다. 권지환은 “불편하다는 걸 알고 있지만 핑계로 느껴졌다.

저한테 결혼 전부터 시집살이하고 싶지 않다는 뉘앙스로 말을 하더라. 결혼하면 달라질까 했다. 아내가 먼저 어머니를 찾아가자고 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MC 홍진경은 “홀어머니 밑에서 자란 아들은 우리 엄마가 짠할 수 있다”라고 말했지만

MC안선영은 “나도 홀어머니와 자랐지만 남편에게 효도를 시키지는 않는다. 엄마는 내가 보고싶은 거지 남편이 보고 싶은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