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와 펜’으로 확인 가능한, 초간단 치매 자가 진단법!

“집에서 치매 초기 단계 확인하는 법”의학박사가 알려주는 초간단 치매 자가 진단법!

현대인들에 평균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치매 유병률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치매는 조기 치료 시 효과가 좋기 때문에 조기 발견하는 것이 중요한데, 상당히 많은 이들이 ‘설마 치매겠어?’라고 생각하고 대수롭지 않게 넘기거나, 병원 방문을 꺼려하는 경우가 있다.

이에 오늘은 과거 MBN ‘엄지의 제왕’에서 방송된 집에서도 간단하게 할 수 있는 치매 자가 진단법을 소개한다.

※ 치매 자가 진단법

11시 10분 시계 그리기

이 테스트는 시곗바늘 그리기로 치매의 정도를 가늠할 수 있는 테스트로 기억력, 공간 능력, 사고력이 필요한 시계 그리기를 통해 치매 진행 정도를 예측해볼 수 있다.

정상

정상인 경우 11시 10분을 정확하게 가리키는 그림을 그린다.

경도인지

경도인지인 경우 숫자의 간격 자체가 잘 맞지 않고, 시곗바늘도 정확하게 11시 10분을 가리키지 않는다. 

경증 치매

경증 치매인 경우 숫자의 배열도 엉망이고, 시침과 분침을 전혀 그리지 못한다.

말기 치매

말기 치매인 경우 숫자 배열 & 시곗바늘 전혀 그리지 못한다.

11시 10분으로 테스트하는 이유

11시 10분이 아닌, 다른 시간대로도 검사가 가능하지만, 난이도 중간 단계인 ’11시 10분 그리기’가 자극 속박 반응의 오류를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자극 속박 반응의 오류는 11시 10분을 그릴 때, 분침의 10분을 숫자 2와 연관시키지 못하고, 듣는 그대로 숫자 10에 그리는 것을 말한다.

이렇게 집에서도 간단하게 할 수 있는 치매 자가 진단법에 대해 알아봤는데, 혹시라도 치매가 의심된다면 오늘 소개한 자가 진단법을 통해 조기에 발견할 수 있기를 바라며, 특히 치매 전 단계인 경도인지장애가 의심될 경우에는 지체 없이 치매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을 받기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