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가족부 폐지’ 여론조사 결과 여성 OO%가 ‘반대’했다

‘여성가족부(여가부) 폐지’와 관련한 여론조사 결과 총 48%가 폐지에 찬성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남성의 경우 61%는 여가부 폐지를 지지한 반면 여성의 51%는 반대하며 여성과 남성의 입장이 극명하게 나뉘고 있는 모습이다.

4160

15일 여론조사 업체 4곳(한국리서치·코리아spq리서치·케이스탯·엠브레인)의 합동 조사인 전국지표조사(NBS)에 따르면 12~14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16명을 대상으로 “여가부 폐지”에 대해 조사한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p)

최종적으로 ‘동의한다’는 의견은 48%, ‘동의하지 않는다’는 41%가 나왔다.

한편 남성의 경우 61%가 ‘동의한다’, 32%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변한 것으로 드러났다.

4161

반면 여성의 경우에는 35%가 ‘동의한다’고 밝혔고, 51%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드러났다.

다만 여성의 경우 무응답이 15%로 남성 무응답(7%)에 비해 2배 이상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

인사이트

뿐만 아니라 세대별 의견 격차도 상당히 컸다.

18~29세 응답자의 59%, 30~39세 응답자의 59%는 여가부 폐지에 동의했지만

40~49세(41%), 50~59세(43%), 60~69세(49%), 70세 이상(34%) 등 높은 연령대에서 점차적으로 줄어드는 추세를 보였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면접으로 실시되었으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