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거리에 버려진 담배꽁초 모아오면 월 최대 6만원 ‘용돈’ 준다는 용산구청

서울 용산구가 앞으로 담배꽁초를 주워오는 구민에게 보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4164

13일 용산구청 발표에 따르면 오는 8월부터 11월까지 ‘담배꽁초 수거보상제’를 전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담배꽁초 수거보상제는 길거리에 버려진 꽁초를 주워오게 되면 무게에 따라 보상금을 지급하게 되는 제도다.

담배꽁초가 하수구 등을 거쳐 하천이나 바다에 흘러 가는 현상을 방지 하기 위한 조처로 분석된다.

담배꽁초가 하천이나 바다로 흘러가게 되면 꽁초는 미세플라스틱으로 잘게 부서져 수중 생태계를 위협한다.

4165

보상 기준의 경우 1g당 20원이며, 월 최대 6만 원(3kg)까지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만 20세 이상 용산구민이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해당 부분에 대한 사전 접수와 교육 이수가 필수다.

참여를 원하는 구민의 경우 신분증과 통장 사본을 지참해 매월 첫째, 둘째 주 목요일 구청 자원순환과를 방문하면 가능하다.

보상금 신청의 경우 매월 셋째 주 목요일 오후 3~5시 담배꽁초를 소지 후 인근 행정복지센터에서 할 수 있다.

보상금은 지불 기준인 500g 이상 누적 시 지급이 될 예정이다.

4166

만약 지급 무게를 넘었을 때는 0.5g 단위로 계산해 지급한다고 밝혔다.

단 해당 예산이 소진되면 사전 예고 후 조기 마감될 수 있으니 참여를 원한다면 서두르는 게 유리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