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삼아 산 ‘연금복권 10장’ 몽땅 당첨, 매달 2200만원 받을 예정이라고함.

‘재미삼아’ 연금복권 10장 샀다가 몽땅 당첨돼 매달 ‘2200만원’ 받게 된 당첨자

4156

이번에 구매한 연금복권 10장이 전부 당첨돼 매월 ‘2200만 원’의 당첨금을 받게 된 ‘초대박 사례’가 나왔다.

해당 당첨자는 오프라인에서 구매한 것과 같은 번호의 복권을 온라인에서 추가 구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단 1명의 당첨자가 온라인 및 오프라인으로 동시 당첨된 건 이번이 역대 최초다.

15일 복권수탁사업자 동행복권에 따르면 ‘연금복권 720+’ 61회차에서 온·오프라인 1·2등 동시 당첨자가 나왔다고 공개했다.

4158

61회 당첨자 A씨는 복권 판매점에서 연금복권 총 다섯 장을 구매한 뒤 동행복권 홈페이지에서 같은 번호의 복권 다섯 장을 추가로 구매했다.

결과는 놀랍게도 10장 모두 ‘당첨’ 이었는데 1등이 2장, 2등이 8장 나왔다.

원래 연금복권 720+의 1등 당첨자는 20년간 매월 700만 원을, 2등 당첨자는 10년간 매월 100만 원을 수령하게 된다.

이에 따라 10장의 복권에 당첨된 A씨는 총 43억 2,000만 원을 매 20년 동안 나눠 받게 됐다. 매달 받는 금액은 약 2,200만 원이 될 전망이다.

인사이트

말 그대로 ‘대박’을 터뜨린 A씨는 도대체 어떻게 해당 연금복권을 사게된걸까

A씨는 “길을 가다 복권 판매점에 들어갔고, 로또를 사면서 연금복권도 함께 샀다”면서 “기존에 인터넷으로 연금복권을 산 적이 있어 같은 번호를 인터넷으로 추가 구매했다”고 밝히며 “재미삼아 복권을 구입했는데 이렇게 큰 행운이 와서 기쁘고 아직도 얼떨떨하다”는 기쁜 소감을 전했따.

한편 연금복권 720+는 각 회차별 1조~5조, 000000~999999 번호로 구성된 복권 중 마음에 드는 번호를 선택하는 방식으로 구매하게 되어있다.

2등 당첨번호는 1등 당첨번호와 조만 다른 번호이기 때문에, 조만 다른 동일한 번호를 구매하면 1등과 2등에 동시 당첨될 가능성이 있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