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6호 태풍 ‘인파’ 서태평양 발생후 북상중.

제6호 태풍 인파, 중국 강타한다

인사이트

중국이 엄청난 태풍때문에 비상이 걸렸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제6호 태풍 인파가 18일 서태평양에서 발생해 오키나와로 접근하고 있다고 한다.

매체는 일본 기상청 발표를 인용해 일본 남쪽에 있던 열대성 저기압이 이날 태풍으로 세력을 확장해 북상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발달하면서 움직이는 태풍 인파는 21일경에는 오키나와섬에 접근하고 난세이 제도와 대만섬을 거쳐 22일에는 중국 동남부 해안에 상륙할 전망이라고 기상청은 예보중이다.

제6호 태풍의 경우 19~20일 사이 오키나와에 강풍을 몰고와 상당한 피해가 예상되며 일본 기상청은 높은 파도와 폭풍을 경계하고 폭우 가능성에도 대비해야 한다고 강하게 당부했다.

인사이트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18일 오전 9시께 천천히 북북서로 움직였으며 중심기압이 998헥토파스칼, 중심부근 최대풍속은 18m, 최대 순간풍속이 25m에 달하는 초대형 태풍이다.

한편 중심 동쪽 560km와 서쪽 220km 이내는 풍속 15m 넘는 강풍역권으로 밝혀졌다.

오키나와에 접근하는 19일 최대풍속은 20m, 최대 순간풍속 30m, 20일에는 최대풍속 30~40m, 최대 순간풍속 40~60m로 예상되 많은 피해가 예상된다.

파고의 경우에는 19일 6m, 20일 6~8m로 기상청은 예측했다.

한편 세력을 확장한 제6호 태풍 인파는 이후 동중국해를 지나 대만섬과 중국 동남부를 정면으로 강타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중국에서는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