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들이 조직적으로 ‘페미니즘’ 사상 주입” 청원에 청와대가 내놓은 답변

인사이트

지난 5월, 특정 단체가 학생들에게 조직적으로 ‘페미니즘’ 사상을 강제 주입한다는 폭로가 나와 전국민이 충격에 빠졌다.

사상의 자유를 말살하는 거라는 비판과 함께 전방위적 수사를 촉구하는 청원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끊임 없이 개제 되었으며, 해당 청원은 20만명이 넘는 국민의 서명을 받았다.

이에 청와대는 수많은 논란 끝에 결국 답변을 내놓았다.

인사이트

지난 19일 청와대는 “5월 11일, 교육부는 경찰청에 공식적으로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라면서 “이에 경찰은 청원에서 제기된 내용에 대한 수사를 시작했다”라고 서문을 밝히고, “근거로 제시된 웹사이트 링크 글이 해외 IP로 작성된 것을 확인했다”라고 우선 해당 사태가 진실임을 밝혔다.

청와대는 현재 검찰에 국제형사사법 공조를 요청한 상태이며, 사이트 진위 여부 등이 확인되면 그 즉시 필요한 조치를 신속하게 하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공개했다.

인사이트

앞서 지난 5월, 다수 온라인 커뮤니티에 ‘조직적인 페미니즘 전파’와 관련된 사이트에 올라온 게시물 여러개가 많이 공유되었고, 해당 사이트의 존재는 한 유저가 실수로 자신이 ‘지령’을 전달받는 사이트 링크를 노출하면서 드러난 것으로 파악되었다.

게시물 중 한 안내글에는 “교사는 청소년기 이전 아이들의 심리를 이용해 그들의 생각을 바꾸고 때로는 아이들간의 정치에도 개입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라는 충격적인 지령이 언급돼 있었다.

인사이트

특히 “페미니즘 교육에 방해되는 아이는 따돌림을 당하도록 유도하라”는 내용도 담겨 있어 큰 논란이 되었다.

이에 한 시민은 이를 묵과할 수 없다며 청와대에 바로청원을 올렸고, 단 이틀 만에 동의 20만명을 넘는 엄청난 파란을 일으켰다. 하지만 청와대 측은 해당 청원을 비공개로 돌리는 등 추가적인 논란을 낳았고 이번에 답변이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