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에서 시비 붙은 할아버지에게 현피 뜨자고 한 청년의 최후

인사이트

지하철역 한복판에서 엄청난 난투극을 벌인 30대와 60대 남성의 ‘맞짱’ 결과에 누리꾼들이 뜻밖의 반응을 보이는 중이다.

지난 18일 중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6시께 상하이 8호선 라오시먼 역사 플랫폼 내에서 싸움이 벌어졌다고 전격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난투극은 65세 자오모씨와 37세 판모씨로, 판씨가 열차에 먼저 탑승하려고 사람들을 밀쳐내면서 시비가 붙은 것으로 파악되었따.

문 쪽에 서 있던 자오씨는 판씨가 몸을 부딪히자 순간적으로 화가나 욕설을 내뱉으며 불러 세웠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곧 두 사람은 둘다 지하철에서 내려 격한 주먹다짐을 시작했는데 사람들의 예상은 빗나갔다.

격투기 현장과도 같은 몸싸움이 이어지다 젊은 판씨는 65세 자오씨의 맹공격에 주저앉고 말았다. 자오씨는 바닥에 쓰러진 판씨에 발길질을 하고 주먹을 휘두르며 끝까지 폭행해 큰 충격을 주었다.

상대적으로 나이가 많은 60대 자오씨의 압승이었는데 둘의 난투극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공안이 제지할 때까지 계속되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해당 영상이 퍼지자 누리꾼들은 이 대결 결과에 무척이나 흥미롭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누리꾼은 “머리가 희끗희끗한 60대 노인이 이겼다. 60대 노인의 신체적 나이가 30대보다 우위에 있다”고 주장하였고 다른 누리꾼은 “젊은 세대들은 운동이 부족하다. 일하고 야근하느라 건강을 챙기며 운동할 시간적 여유가 없다”며 “30대 젊은 남성의 체력이 60대 남성보다 못하다는 것을 증명한 꼴”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