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회비 낸 남학생들에게 ‘총여학생회 폐지’ 투표권 안 주겠다는 경희대학교

4198

여성가족부의 폐지를 주장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현재 대학가에서도 총여학생회 폐지를 둘러싸고 논란이 점점 커지고 있다.

지난 16일 경희대학교 총학생회는 ‘총여학생회 존폐 및 재편’에 대한 공개 간담회를 진행했는데, 재학생들이 참여한 이번 간담회에서는 총여학생회의 미래, 존폐 결정 방식, 폐지 대안 등이 논의됐다.

4199

이들은 오는 22일 2차 간담회를 가진 뒤, 학생 대표자들이 모인 확대운영위원회에서 최종적으로 총여학생회 존폐 여부를 어떻게 결정할 것인지 확정한다.

해당 간담회에서는 총여학생회의 폐지 여부를 두고 해당 학생들의 의견이 강하게 충돌했다.

한 학생은 “학교에 여전히 성차별과 성폭력이 존재하는 만큼, 총여학생회 역할을 하는 대학기구가 필요하다”라며 폐지에 반대했으나 다른 학생은 “여성들의 인권이 많이 상승했는데 굳이 총여학생회가 필요한 이유를 모르겠다”라는 의견을 밝혔다.

인사이트

총 여학생회 폐지 여부를 정할 투표의 투표권또한 누구에게 부여할 것인가에 대한 논쟁도 끊임없이 이어졌다.

한 학생은 “학생회비의 일부가 총여학생회 예산으로 배정되는 만큼, 남학생들도 투표권을 받아야 한다”라고 주장한 반면 다른 학생은 “회비와 투표권은 별개의 문제다”라며 “기계적으로 연결 지을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고 반박하며 평행선을 달렸다.

한편 서울 소재 대학교에는 과거 20개가 넘는 총여학생회가 존재했으나 점차 그 수가 줄어들어 현재는 경희대, 한양대를 비롯한 5개의 학교에만 총여학생회가 존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