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고일어났더니 청각장애인이 되었습니다…” 청각장애인이 되기 전 직접 느꼈다는 전조증상.

“단순 돌발성 난청인 줄만 알았는데..” 청각 장애인 되기 전 직접 느꼈다는 전조증상들입니다.

ⓒ유튜브 – 은수 좋은날 eunsoo day

얼마 전 유튜브 채널 ‘은수 좋은날 eunsoo day’에는 ‘청각장애인이 되기 전 내가 느낀 증상들│청각장애 전조증상│돌발성 난청의 위험성│’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상 속 유튜버는 생각보다 많은 이들이 청각장애를 가지고 있거나, 난청을 겪고 있는데, 그에 비해서 난청이 왔을 때 난청을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에 대한 정보나 돌발성 난청이 청각장애로 이어질 수 있다는 위험성에 대한 정보는 찾기가 쉽지 않아 자신의 경험을 통해 이를 공유하고 싶어 영상을 찍게 되었다고 말했다

난청이라는 것은 ‘듣기 어려운’ 증상을 의미하고, 그 종류도 여러 가지가 있으며, 흔히 난청이라고 하면 노인들을 자연스럽게 떠올리지만, 사실은 연령에 관계없이 20대, 30대들에게도 흔하게 발생하고 있는 질환이라고 한다.

ⓒ유튜브 – 은수 좋은날 eunsoo day

그녀의 경우 자고 일어났더니 소리가 들리지 않는 ‘돌발성 난청’을 겪었으며, 돌발성 난청은 이유 없이 발생하는 것이 대부분이라고 한다.

현재까지도 돌발성 난청이 발생하는 이유를 찾을 수 없으며, 원인을 찾을 수 없으니 치료할 수 있는 방법도 없는 상태라고 한다. 그녀가 경험했다는 돌발성 난청의 증상에 대해 알아보자.

돌발성 난청 전조증상

ⓒ유튜브 – 은수 좋은날 eunsoo day

1. 이명이 있다.

2. 소리가 잘 들리지 않거나 막힌 느낌이 든다.

3. 비행기를 탄 것처럼 귀가 먹먹하다.

4. 물속에 잠수해서 있는 것처럼 막힌 느낌이 들거나 진물이 나온다.

ⓒ유튜브 – 은수 좋은날 eunsoo day

그녀는 이 네 가지 증상 중 하나라도 해당된다면, 그 즉시 응급실이나 이비인후과에 방문해 진료와 치료를 반드시 받아야 하는 응급질환이라고 당부했다.

이어 청력은 한 번 잃으면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이 없으며, 난청이 온 사람들 중 1/3만 청력을 회복하고, 다른 1/3은 청력을 잃고, 나머지 1/3은 처음엔 청력을 회복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난청이 반복되고, 그렇게 시간이 흐르면서 점점 청력이 떨어지는 증상을 보인다고 한다.

ⓒ유튜브 – 은수 좋은날 eunsoo day

그녀의 경우 2013년에 처음으로 돌발성 난청으로 청력을 상실했고, 이후 8년간 여러 번의 회복과 재발을 반복하며 살아왔지만, 결국 작년 9월 1일 그저 자고 일어났을 뿐인데, 아무 소리도 들을 수 없었고, 지금까지 돌발성 난청이 회복되지 않은 채 최종적으로 청각장애 진단을 받게 되었다고 한다.

ⓒ유튜브 – 은수 좋은날 eunsoo day

끝으로 그녀는 돌발성 난청이라는 게 스테로이드 투여를 통해 그 순간에는 회복되는 것처럼 보이더라도 결국에는 청력이 나빠지는 것이 대부분인 거 같다고 말하며, 만약 귀에서 이상한 소리가 나거나, 멍멍한 경우 혹은 잘 들리지 않는 느낌 등을 느낀다면 응급치료만 받고 멈추는 것이 아닌, 난청이 온 시점부터 장기적인 치료 계획과 청력 보존 계획을 세운 후 꾸준히 그리고 오랫동안 치료와 관리를 하길 바란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