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우승하자 흥분해 가슴 노출한 여친···남자들은 손을 뻗었고 남친은 필사적으로 막았다

인사이트

“제 여자친구입니다. 제발 보기만 하고 만지지는 말아주세요”

유럽축구선수권대회에서 이탈리아가 53년 만에 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자국 내 뜨거운 열기가 전해져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여기 한 여성은 우승 소식에 너무 기쁜 나머지, 남자친구랑 함께 있는 와중에 옷을 훌러덩 벗는 세레모니를 펼쳐 남성들의 환호를 받았다.

지난 12일 이탈리아 대표팀이 우승컵을 차지하자 거리에 수천 명의 시민들이 쏟아져 나왔는데, 이들 가운데 한 여성은 남자친구의 어깨 위에 목마를 탄 채로 이탈리아 국기를 들고 무척이나 기뻐했다.

인사이트

그녀는 뜨거운 열기에 흥분한 나머지 급기야 상의를 속옷포함해서 전부 훌러덩 위로 올려버렸고 맨 가슴이 노출됐다.

그러자 순식간에 다른 남성들이 주변에 몰려들었다. 이들이 손을 뻗자 남자친구는 깜짝 놀라 두 손으로 여자친구의 가슴을 가렸지만 역부족인 느낌이었다.

엄청나게 몰려든 인파와 불편한 자세 때문에 팔을 올리는것 조차 벅차 보였지만 그는 필사적으로 여자친구를 지키려 했다.

여자친구는 남성의 속도 모르고 해맑게 웃으며 오히려 남자들에게 권하는 듯 옷을 계속 벗으려 하는 모습이었다. 

인사이트

마치 공격수와 골키퍼가 경기를 펼치는 것 같은 광경에 다른 시민들은 흥미로운 듯 웃으며 지켜보는 모습이었는데, 해당 영상은 SNS상에서 퍼지면서 다양한 반응을 얻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