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캣맘의 공문서 위조?’…구청에 문의했더니 “경고문 부착한 적 없어”

4331

서울의 한 주택가에서 구청장 명의를 도용해 고양이 보호 등의 위조 경고문이 내걸려 논란이 일고 있다.

민원 신고로 해당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해당 구청 측은 캣맘 단체 등에 임의로 제작된 부착물 사용을 금지하라고 주의시켰다.

이번 달 15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캣맘의 공문서 위조’라는 제목의 글이 업로드 되었다.

해당 내용에 따르면 서울의 한 주택가에 관할 구청장 명의로 수위 높은 경고문이 부착돼 있었다.

경고문에는 길고양이는 동물보호법에 따라 보호받는 동물로 쥐약 등 독극물이나 도구를 이용해 살해하는 행위는 법적인 처벌을 받는다는 내용이 담겼으며, 고양이 사료를 훔쳐가지 말라는 경고와 함께 재물손괴, 절도죄, 점유이탈횡령죄 등을 열거하며 적발시 고소하겠다는 무서운 경고가 적혀있다.

고양이 사료를 임의로 치우게 되면 징역 6년형에 처한다는 글귀가 마치 실제 구청에서 작성한 안내문처럼 제작되어 붙어있었다.

하지만 인근 주민이 수상해서 관련 내용을 확인한 결과 임의로 제작한 사실이 드러났다.

관할 구청 측은 “결코 경고문을 부착하지 않았다”며 “담당 직원이 인쇄물을 제거했다”고 밝혔다.

4332

이어 “인쇄물을 부착한 사람은 찾을 수 없었지만 지역 단체에 관련 인쇄물을 사용하지 말 것을 지도했다”고 덧붙이며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대책마련한다고 밝혔다.

4333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고양이를 보호하고 싶은 마음은 이해된다면서도 임의로 제작한 부착물 사용은 명백한 범죄라는 비판을 가했다.

한편 지난 2월 동물보호법 개정으로 동물을 죽음에 이르게 한 학대를 하게 된 경우 종전 ’2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 벌금’에서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 벌금’으로 처벌이 강화된 상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