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성평등 공약 ···”만 11~18세 모든 여학생에 생리대 구입비 지급”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만 11세부터 18세까지, 모든 여성 청소년에게 ‘생리대 구입비’를 지급하겠다는 성평등 공약을 내세웠다.

16일 이 지사는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성평등 정책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생리 빈곤 사각지대를 없애고 빈곤층의 낙인도 지우겠다”며 경기도에서 추진하고 있는 여성 청소년 기본 생리용품 보편지원 정책을 전국으로 확대하겠다고 전했다.

이 지사는 ‘월경’을 여성의 보편적 건강권으로 보고, 여성 청소년의 건강검진 항목에 생식건강 초음파 항목도 추가해 일찍부터 건강 관리를 할 수 있게 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 지사는 “청소년 월경부터 산후조리까지 ‘재생산 건강권’을 보장하겠다”며 경기도형 공공산후조리원 모델의 전국 확대 시행 공약도 발표했다.

이 지사가 언급한 경기도형 공공산후조리원은 출산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도입한 시설로, 경기도 지역 일반 산후조리원 평균 요금의 70% 수준으로 이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정규직 및 특수고용 노동자들도 육아휴직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공약도 내놨다. 이 지사는 “점진적으로 육아휴직 소득대체율을 높여 아빠도 육아에 더 많이 참여할 수 있게 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디지털 성범죄를 막기 위해 ‘경기도 디지털성범죄피해자 원스톱 지원센터’ 모델을 전국에 확대, 피해자의 접근성을 대폭 높이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지금까지 저는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여성 청소년 생리대 보편 지원, 디지털성범죄피해자 원스톱 지원센터 설립 등 성평등한 사회를 위해 적극적이고 선제적으로 움직여 왔다”며 “모든 영역과 지역에서 모든 세대와 성별에서 차별 없는 공정한 세상으로 나아가기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