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초등생들 앞에서 바지내리고 “내 엉덩이 크다”며 성희롱한 여교사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천의 한 초등학교 담임교사가 반 학생들에게 여장을 시켜 사진을 찍고 자신의 엉덩이를 내보이며 성희롱을 한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았다고 밝혔다.

16일 인천지방법원은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40대 여교사 A씨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017년 A씨가 반 학생들에게 언어폭력을 행사하고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행동을 일삼았다는 학부모들의 진정이 제기됐다. 이후 해당 사건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진정서에 따르면 A씨는 2017년 6월 수업시간에 학생들에게 폭언을 했고 학부모가 이에 항의하자 학생 B군을 불러 “너는 쓰레기야. 이런 나쁜 쓰레기 같은 X아”라고 막말을 일삼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B군에게 “너와 너의 엄마 이름과 사진을 책에 실어서 네가 잘못한 일을 세상에 알릴 거다. 논문도 발표할 거다”라고 협박했다.

같은해 5월에는 “허리가 아프다”며 엉덩이 일부가 보이도록 바지를 내린 뒤 한 제자에게 파스를 붙여달라며 “내 엉덩이 크다. 여자애들 얼굴이 몇 개 들어간다”라는 성희롱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제자에게는 “너는 남자인데도 (튀어) 나왔다”라며 가슴을 주무르듯 만지기도 했다.

이 밖에도 그는 수업시간 중 즉흥적으로 여장 패션쇼를 열고 사진을 찍도록 지시했다.

그는 남학생 제자 3명의 머리를 고무줄로 묶고 강제로 화장을 하게 해 다른 남학생 친구 3명과 짝을 지어 사진을 찍게 하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에 법원은 학생들에게 여장을 시키고 사진을 찍은 A씨의 행위는 정서적 학대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또 엉덩이를 보인 행위에 대해서는 성적 학대로 인정했다고 밝혔다.

항소심 재판부는 A씨에게 40시간의 성폭력치료 강의와 아동학대 재범예방 강의 수강을 명령했다고 전했다.

다만 법원은 1심 판사가 유죄로 인정한 또 다른 정서적 학대 행위 2건에 대해서는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했다고 밝혔다.

항소심 재판부는 “초등학교 담임 교사인 피고인은 교내에서 반 학생인 피해 아동들에게 정서적·성적 학대를 했다”며 “당사자인 피해 아동들뿐 아니라 다른 학생들까지 상당한 정서적 피해를 입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