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기안84 몰카 보다가 학창시절 왕따 트라우마가 되살아나서 오열했습니다”

인사이트

MBC 예능 ‘나 혼자 산다’가 기안84 연재 종료 축하 파티를 가장한 몰래카메라를 진행했다가 논란에 휩싸였다고 전했다.

“기안84 바보 만들었다”, “왕따 조장하냐” 등의 비판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과거 학창 시절 왕따를 당했다는 한 누리꾼이 남긴 ‘나혼산’ 후기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번 주 나혼산 보고 트라우마 와서 오열함”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게재됐다.

인사이트

작성자 A씨는 중학교 2학년 때까지는 친구들이랑 잘 지냈지만 사소한 일로 친구와 다툰 뒤 이상하게 소문이 퍼져서 졸업 때까지 왕따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3학년 생일날 당했던 일을 고백했다.

다투기 전 친했던 무리 중 한명이 A씨에게 생일 축하한다며 애들이 화해하고 싶어 하니 패스트푸드 체인점에서 생일파티를 하자고 제안했다고 말했다.

왕따 생활에 지쳐있던 A씨는 친구의 제안이 너무나 반가웠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엄마에게 허락까지 받은 A씨는 생일날 하교 후 패스트푸드점에 가서 친구들 햄버거 세트를 미리 사서 세팅까지 해놓고 친구들을 기다렸다고 한다.

그런데 몇 시간이 지나도 친구들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전화를 해도 “곧 갈 테니 기다려”라는 말뿐이었다. 심지어 1시간이 지난 뒤부터는 연락을 받지도 않았다고 한다.

결국 4시간을 홀로 기다린 A씨는 남은 음식을 모두 버리고 울면서 집으로 향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A씨는 “난 그날 이후로 10년 가까이 생일파티 한 번도 안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근데 오늘 나혼산 보니깐 내가 눈물이 다 나네… MBC 진짜 나혼산 그만해라 꼴 보기 싫다 진짜”라고 상처받은 마음을 고백했다.

A씨의 안타까운 사연에 누리꾼들은 “고생 많았다”, “어린 마음에 너무 상처받았겠다. 그래도 트라우마에 갇혀 살지 말고 떨쳐내길 바란다” 등의 위로를 전했다.

인사이트

또 일부 누리꾼들은 비슷한 왕따 경험담을 공유하며 논란이 된 ‘나혼산’의 최근 방송 장면에 불편한 심경을 토로했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1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가 10년간 연재했던 웹툰을 마감한 기념으로 단체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나왔다.

기안84는 한껏 기대하며 장기자랑을 준비하고 단체 티셔츠까지 맞춰왔지만 전현무를 제외한 멤버들은 아무도 등장하지 않아 논란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