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크홀’ 차승원·김성균·이광수 “300만번째 관객에게 현찰 300만원 드리겠다”

인사이트

배우 차승원 김성균 이광수가 넘치는 입담으로 웃음을 안기며 ‘싱크홀’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영화 ‘싱크홀’ 주연 차승원, 김성균, 이광수가 게스트로 출연한 바 있다.

이날 ‘싱크홀’ 팀은 “우리는 ‘싱크홀’이다”라며 아이돌 그룹처럼 소개했다. 이어 김성균은 “‘싱크홀’에서 비주얼을 맡고 있다”고 했고, 차승원은 “‘싱크홀’의 전부, ‘싱크홀’은 저다, 저는 뭘 맡고 있지 않고 전부라고 생각해달라”고 말했다. 이광수는 “‘싱크홀’을 위해 태어난 사람, 제가 태어난 이유는 ‘싱크홀’ 때문”이라고 말했다.

특히 최화정은 ’11년 만에 마련한 자가가 싱크홀에 빠졌다’는 영화 소개에 대해 놀라워하며 “그러면 보상을 어떻게 해줘야 하는 것이냐”고 물었다. 이에 차승원은 “영화에 보면 그런 장면이 나온다”고 전했다.

또한 차승원은 “다들 김성균이 불쌍하다고 하는데, 내 기준에서는 이광수가 제일 재수가 없는 것이다. 집들이에 와서 그렇게 되는 것이니까”라고 말했다.

올해 가장 빠른 속도로 100만을 돌파한 한국영화가 된 ‘싱크홀’에 대해 김성균은 “저는 걱정을 했고 이 정도일 거라 생각을 못했는데 차승원 선배님은 확신을 하셨다”고 했다. 차승원은 “시나리오부터 좋았다, 재난과 코미디를 접목하기가 굉장히 어려운데 요즘 신파에 대한 안 좋은 시선이 많지 않나, 그래서 우리도 다 걷어내고 산뜻하게 다가가고자 했다”라며 “적절히 잘 조절해서 나왔고, 저는 코미디가 좋았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이광수는 “싱크홀 소재 자체가 흥미로웠고, 이런 소재는 한번 나오면 다시 하기 어려우니까 하고 싶었다”고 참여한 계기를 밝혔다. 최화정이 ‘대체가 불가할 것 같다’고 하자 “이걸 제 입으로 말하기가 그렇지만”이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차승원은 “보면서 나 같다는 생각이 정말 많이 들었다, 만나본 적이 없는 작가인데 내 성향을 어떻게 알고 이렇게 썼을까 생각이 들었다”며 “진짜 다이얼로그에도 말투가 딱 같은 게 있었다”고 말했다.

최화정이 ‘현재 집은 자가냐’라고 묻자, 김성균은 “소박하게 지금 자가로 있다”고 말했다.

이광수는 “우리 중에 차승원형이 운이 좋으신 편 같다”고 했고, 차승원은 “나는 그냥 운이다”라고 했다. 김성균은 “저는 이제 운이 들어오는 시기라고, 기운이 바뀐다고 하더라”며 “사주하시는 분께 갔는데 기운이 바뀐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광수는 “조심스럽게 운 없는 사람으로 성균이형을 생각했는데 다행이다”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김성균은 ‘런닝맨’에서 이광수와 만났던 것에 대해 “왜 배신의 아이콘인지 모를 정도로 정말 친절했다”고 했다. 이에 이광수는 “마지막에 이름표 떼기 위한 거였다”라고 했고, 차승원은 “광수는 아주 계획적이고 주도면밀하다, 마지막에 다 그렇게 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영화에서 행동대장은 누구냐에 대해 차승원이 맡은 만수가 꼽혔다. 그러면서도 “행동은 하는데 그렇게 똑똑하지 않다, 그냥 행동만 한다”고 했다. 김성균은 “전 평범 그 자체다”라고 밝혔다. 또한 차승원은 “권소현 배우가 밖에서 아무것도 모른 채 상황을 상상하며 연기해야 하는데 정말 안정감있게 해주더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이광수가 스태프에게 한 스포츠 브랜드 신발 세 켤레를 선물했다는 미담이 공개됐다. 이에 대해 그는 “N사 신발이 마침 있었는데, 발이 큰 친구라 사놓고 안 신는 신발이 있어서 챙겼다”라며 “이번 ‘싱크홀’ 현장에서도 물에 그냥 신발을 신고 들어가서 일하길래 선물했다”고 말했다.

차승원은 ‘싱크홀’에서 요리를 선보인다. 앞서 예능 ‘삼시세끼’에서도 요리 실력을 선보인 그는 “집에서 안 하지는 않는다, 결혼 생활을 오래하다 보니까 그런 걸 하는 게 익숙한 것이다”리며 “이제 익숙해서 남들보다 잘하게끔 느껴지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최화정이 ‘요리를 자주하냐’고 묻자, “집에서 매일 하는 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광수는 “적당히 맛있으면 (반응을) 과장되게 해주는 줄 알았는데, 정말 먹어 보니까 맛있더라”고 전했다.

차승원은 이광수에 대해 “원래 호감이었지만 진짜 성실하고 그런 게 보이더라”며 “그래서 사석보다 현장에서 더 돋보였다. 너무 좋았다”고 너스레를 떨며 말했다.

끝으로 ‘싱크홀’ 팀은 앞으로 흥행에 대해 “300만 정도 들지 않을까, 정말 엄청난 스코어다”라고 했다. 이어 이들은 “300만 번째 관객에게 선물로, 각 100만원 씩 각출해서 그 손님에게 현찰로 300만 원을 드리겠다”고 공약을 걸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한편 지난 11일 개봉한 ‘싱크홀’은 11년 만에 마련한 내 집이 지하 500m 초대형 싱크홀로 추락하며 벌어지는 재난 버스터 영화니까 참고하도록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