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29세 ‘최연소’ 전주 시의원, 만취상태로 음주운전하다 적발

인사이트

전북 전주시의회의 한승진 의원이 만취상태로 운전을 하다 경찰에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고 전했다.

지난 19일,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전주시의회 한승진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29)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한 의원은 지난 7일 오후 10시께 전주시 완산구 삼천동 한 도로에서 술을 마시고 자신의 차를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당시 술에 취해 운전대를 잡은 한 의원은 도로 위에 차를 세워두고 잠이 들었던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수상히 여긴 한 시민이 한 의원 차량의 운전석 창문을 두드렸다고 전했다.

이에 깜짝 놀란 한 의원이 차량을 급하게 출발시키다 앞에 주차된 다른 차량을 들이받는 사고를 낸 것으로 밝혀졌다.

사고 당시 한 의원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였다고 전했다.

경찰관계자는 “해당 의원을 불러 조사를 마쳤다”며 “조만간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비례대표인 한 의원은 2018년 전주시의회에 입성할 당시 만 26세로 전북 지방선거 최연소 당선이라는 명칭을 갖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