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여워서 만진 게 잘못이냐”…9살 여아 성추행한 30대 남성, 하루만에 풀려나

인사이트

에 취한 채 9살 여자아이를 성추행한 30대 남성이 24시간만에 풀려났다고 전해졌다.

이 남성은 피해자와 같은 동네에 사는데다 유사 전과까지 있었지만, 검찰은 “범행을 자백해 증거 인멸 및 도주 우려가 없다”며 구속영장을 기각했다고 전했다.

전날(19일) SBS는 지난 10일 경기도 하남시의 한 아파트단지 내에서 30대 남성 A씨가 9살 여자아이를 성추행했다고 전했다.

벤치에서 홀로 술을 마시던 A씨는 학원 버스에서 내려 귀가하던 여자아이를 성추행하다 주민들과 실랑이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왜 아이를 만지냐며 따지는 주민들에게 A씨는 “그냥 귀여워서 만진 건데 내가 뭘 잘못했느냐”라며, “얼굴 좀 쓰다듬어 준 게 잘못된 거냐. 울고불고한다는 아이 데려와 보라”고 소리쳤다.

A씨는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귀엽다. 어디 사느냐”며 피해자에게 다가온 뒤 얼굴과 손을 만지고 억지로 끌어안으려 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A씨가 피해자와 같은 동네에 사는 점, 유사 전과가 있는 점, 합의를 시도하는 등 증거 인멸 우려가 있는 점 등을 들어 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하지만 검찰은 “(A씨가) 범행을 잡개해 증거 인멸 및 도주 우려가 없다”고 판단, 경찰이 신청한 영장을 기각했다고 전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불구속 수사 원칙을 감안하더라도 피의자와 한 동네에 사는 피해자의 회복을 충분히 고려하지 않은 판단”이란 지적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