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병원 못 구해 집에서 출산하던 임신부, 결국 아기 잃었다

인사이트

일본에서 코로나19의 폭발적 확산으로 의료 시스템이 붕괴 위기에 처한 가운데, 코로나19에 감염돼 자택에서 요양 중이던 한 임신부가 병원을 못 구해 집에서 출산, 아기가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산모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19일 NHK 보도에 따르면, 지난 17일 저녁 도쿄 인근 지바(千葉)현에서 자택 요양 중이던 임신 8개월된 30대 여성이 갑작스러운 출혈 증상을 보여 구급차를 불렀으나 받아주는 병원이 없어 그대로 집에서 출산했다고 전했다.

이 여성은 담당 산부인과 의사에게 연락해 입원할 수 있는 병원을 알아봤지만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몇 시간 후 그대로 집에서 출산, 조산한 아기는 긴급 조치가 필요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사망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에 감염된 임신부의 경우 출산 시 수술시간 단축을 위해 준비를 미리 해야하고, 아기를 신속히 격리할 필요 등이 있어 이에 대응할 수 있는 병원에 한계가 있다고 NHK에서 밝혔다.

산부인과 의사 단체는 긴급회의를 열고 코로나19에 감염된 임신부의 갑작스러운 출산에 대비해 대응책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한편 일본에서는 전날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만4000명에 육박하는 등 감염상황이 통제 불능한 상황으로, 수도권을 중심으로 병상이 부족해 자택에서 요양하는 사람들이 급증하고 있는 추세로 알려져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