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탈출하려다 항공기서 추락한 2명, 엄마 부양하려 시장서 과일 팔던 ‘어린 형제’였다

인사이트

아프간 점령 후 유화정책을 약속하며 달라진 모습을 보이겠다던 ‘탈레반’이 하루도 채 지나지 않아 본색을 드러내어 국민들의 불안감을 사고있다.

탈레반이 ‘브루카’를 쓰지 않고 외출한 여성을 총으로 쏴 죽였다는 비극적인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삶의 터전을 버리고 떠나는 주민들의 탈출 행렬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전해졌다.

지난 16일(현지 시간) 아프가니스탄 현지 통신사 ‘아스바카’는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에서 이륙하는 미 C-17 수송기에 매달려 탈출을 감행하다 떨어져 숨진 2명의 신원이 밝혀졌다.

보도에 따르면 비극적인 사고를 당한 두 사람은 각각 16세, 17세의 어린 소년들로 형제 관계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두 형제는 수도 카불의 한 시장에서 어머니를 부양하기 위해 여러가지 과일을 팔며 생계를 유지했던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전하고 있다.

탈레반이 카불을 점령하자 형제는 아프간을 탈출하기 위해 하미드 카르자이 국제공항으로 달려갔지만 아수라장으로 변한 현장에서 벗어날 별다른 방법을 찾지 못했다고 전했다.

끝내 형제는 미 C-17 수송기가 이륙하기 직전 함께 수송기 밖에 매달렸다가 끝내 추락해 사망했다.

당시 수송기가 이륙함과 동시에 사람이 아래로 추락하는 듯한 장면이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겨 전 세계가 큰 충격을 받았다.

인사이트

사고 발생 다음 날 숨진 채 발견된 두 소년의 시신은 어머니에게 인계된 것으로 전해졌다.

숨진 형제의 이웃은 현지 통신사와의 인터뷰에서 “미국 비행기에 매달려 있다가 떨어진 두 소년을 알고 있다”며 “두 소년은 어머니를 부양하기 위해 카불 시장에서 수박을 팔거나 쓰레기통을 뒤지며 살아왔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샀다.

이어 “형제의 어머니에겐 두 아들이 다인데, 둘 다 세상에 없으니 앞으로 탈레반 정권 아래서 그가 어떻게 살아남을지 알 수 없다”고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인사이트

미국 공군은 카불에서 이륙한 미 수송기 랜딩기어 부분에서도 시신이 발견됐다고 밝혀져 충격을 안겨주고있다.

또한 미국 현지 언론들은 지금까지 최소 3명이 수송기에 매달렸다가 추락했으며 공항에서 숨진 이들은 모두 7명으로 알려졌다.

한편 탈레반은 여성 인권 탄압이 전 세계적으로 입방아에 오르자 율법에 따라 여성 인권을 보장하겠다고 밝혔지만 현지 주민들에 따르면 이는 모두 입바른 소리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