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군인 전역시 최대 ‘1천만원’ 지원하는 ‘사회복귀준비금’ 신설한다”

인사이트

내년부터는 ‘사회’로 복귀하는 군 장병에게 ‘사회복귀 준비금’이 지급될 가능성이 있다.

정부와 여당 더불어민주당은 오늘(24일) 당정협의를 열고 2022년도 예산 편성 방향과 규모 등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고 전했다.

이날 당정은 내년도 예산 가운데 청년 지원을 위해 약 20조원의 예산을 편성하기로 협의했다고 발표했다.

당정은 특히 군장병에 대한 지원을 확충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먼저 전역 시 최대 1천만원의 목돈을 지급하는 사회복귀 준비금을 신설하기로 협의했다. 군 복무 기간 목돈 마련이 힘든 병사들의 입장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또 병사 봉급도 인상하기로 했다. 병장 기준 60만 9천원에서 67만원으로 인상될 예정이다. 연봉 기준 72만원 인상된다.

‘부실급식’ 논란을 야기했던 급식 단가도 조정할 방침이다. 군인들의 영양이 악화되지 않을 수준으로 올릴 방침이다.

한편 당정은 중소·중견기업 대상 청년채용장려금 신설, 산단 내 중소기업 재직 청년 교통비 월 5만원 지원 연장, 국민 취업지원 제도 요건 완화를 통한 청년 대상 확대를 계획했다고 전했다.

또한 연소득 5천만원 이하 청년에게 무이자 월세 대출도 제공할 방침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