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8개월 강아지 목 조르구 주먹으로 내려친 대전 애견 미용사 (영상)

인사이트

한 애견미용업체 미용사가 주인이 없는 사이 강아지를 학대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강하게 목을 조르는 것은 물론 얼굴을 내려치기까지 한 만행은 모두 폐쇄회로(CC)TV에 드러났다.

24일 KBS는 대전의 한 애견미용업체에서 발생한 생후 8개월 된 강아지 학대 사건을 전하며 관련 CCTV 영상을 공개한 바 있다.

공개된 영상에는 미용사가 반려견의 목을 조르고 주먹으로 내리치는 모습이 그대로 드러났다.

Animated GIF

털을 깎다가 원하는 자세가 나오지 않자 강아지의 목을 잡고 뒤로 밀다가 급기야는 목을 잡은 채 공중에 매달렸다.

두려움에 떨던 강아지가 미용사의 팔에 발을 올리자 주먹으로 세차게 몸통을 가격하는 모습도 영상에 고스란히 드러났다.

그 외 강아지의 뒤통수를 힘차게 가격하는 등 충격적인 수준의 학대가 공개됐다.

인사이트

피해 강아지 주인은 반려견이 해당 미용업체를 방문한 뒤부터 불안 증세를 보여 이를 이상하게 여겨 업체 측에 CCTV 영상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피해 강아지는 불안 증세 뿐만 아니라 몸 곳곳에서 염증과 상처가 발견되고 복부통증 및 식욕부진 진단까지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영상 속 미용사는 “남성 미용사라는 이유로 무시를 당해온 일이 쌓여 잘못된 행동을 했다”며 강아지 주인에게 사과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한편 경찰은 해당 미용사를 동물학대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