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롱면허 소지자라면 더 쉽게 혜택 볼 수 있다” 한국인 대부분이 모르고 있는 ‘운전 마일리지’


성인이 되면 절반은 취득한다는 운전면허증. 면허를 딴 사람이라면 놓치지 말아야 할 마일리지 제도가 있다.

‘착한 운전 마일리지’는 운전자가 1년동안 교통사고도 내지 않고 교통 법규도 위반하지 않으면 마일리지를 적립해주는 제도이다.

말 그대로 착하게 운전한 운전자들에게 혜택을 주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2013년 8월부터 적용된 제도로 일종의 인센티브 제도라고 볼 수 있다. 적립된 마일리지로 벌점 및 면허정지 일수를 줄일 수 있다고 한다.

법규 위반을 줄이고자 하는 취지에서 마렸됐다.

운전면허를 취득한 자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자주 운전하지 않는 ‘장롱 면허’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도 혜택을 받을 수 있으니 빨리 신청하도록 하자.

하지만 착한 운전 마일리지는 여러 법규를 어기면 헤택을 받을 수 없다. 예를 들면 운전면허 정지나, 취소 처분, 과태료 범칙금 처분, 사람을 차로 쳤을 때 경우가 있다.

신청 방법은 신분증을 지참해 가까운 경찰서에 직접 방문하는 방법이 있다

집에서 간편하게 신청하는 방법은 ‘경찰청 교통민원 24’나 ‘정부24’ 홈페이지 및 모바일앱에서도 신청이 가능하다.

단 과태료 및 범칙금 미납이 없어야 마일리지를 쌓을 수 있으니 참고하자.

마일리지를 보유한 운전자가 운전면허 정지 처분을 받게 되었을 때 누적된 마일리지 만큼 벌점을 감경 할 수 있다. 최대 40점 이상이라고 한다. 면허정지 일수는 10점당 10일씩 감경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