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다자녀 가구 셋째 이상 대학생 등록금 ‘전액’ 지원한다”

인사이트

정부가 다자녀 가구의 셋째 이상 대학생과 기초·차상위 가구의 둘째 이상 대학생 등록금을 전액 지원하기로 밝혔다.

기초·차상위 가구 대학생의 장학금 지원도 대폭 인상하기로 했다. 5~8분위 구간 장학금 지원 금액도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24일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청년특별대책’을 보고했다고 전했다.

청년특별대책은 정부가 그동안 마련해온 5대 분야 특별대책이다.

5대 분야는 코로나 위기 극복, 청년세대 격차 해소, 미래 도약 지원의 3대 방향 아래 일자리, 교육·주거·복지, 참여·권리 이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보고를 받은 ‘청년특별대책’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문 대통령은 다자녀 가구 및 기초·차상위 가구 일부 자녀에 대한 대학 등록금 전액 지원 방침을 보고 “고무적인 정책”이라고 밝힌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향후 예산 편성을 필요로 하거나 법령 개정이 요구되는 정책과 달리, 이는 2022년 정부 예산안에 이미 반영되어 있어 청년들이 바로 체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26일 김부겸 국무총리는 청년정책조정위원회를 주재하며 청년특별대책의 구체적 내용을 발표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