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두 신고 택시 지붕 올라 `쾅쾅`…술 취해 난동부린 20대 여성

울산에서 만취한 20대 여성이 택시 위에 올라가 행패를 부리다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지난 25일, 울산 남부경찰서는 술에 취해 택시 위에서 난동을 부리며 차량을 파손한 20대 여성 A씨를 재물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2일 오후 10시 40분께 울산시 남구 삼산동 거리에서 구두를 신은 채 한 택시 보닛에 올라탔다. 이어 지붕 위에도 올라 발을 구르며 차량을 파손했으며, 차량 근처에는 이 여성의 일행이 함께 있었지만 말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또 택시 기사와 주변을 지나는 시민에게 소리를 지르기도 했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가 신원 보증 후 석방됐다고 전했다.

당시 A씨는 만취 상태였으며, 택시 기사와는 일면식도 없는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해자 조사를 마쳤으며, 조만간 A씨를 다시 불러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