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 만나러 갔다가 폭행 당해 죽은 딸 ‘얼굴·이름’ 직접 공개한 엄마 (영상)

인사이트

남자친구에게 폭행을 당한 후 사망한 20대 여성의 유족이 딸의 얼굴과 이름, CCTV 영상을 공개하여 화제가 되고 있다.

유족 측은  “딸의 사망 원인이 남자친구의 폭행 때문”이라고 주장하며 남자친구에 대한 살인죄 적용을 주장했다.

지난 26일 유가족 측은 SBS를 통해 서울 마포구 건물에서 벌어진 20대 여성 황예진 씨와 남자친구의 영상을 공개했다.

CCTV에서 황씨는 남자친구의 머리채를 잡아챘으며, 이에 남자친구가 황씨를 벽으로 밀치고 황씨가 쓰러지는 모습이 담겼다.

인사이트

그 후 남자친구는 황씨를 엘리베이터에 태워 옮겼으며 그의 옷에는 핏자국이 묻어 있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었다.

경찰 연락을 받고 부모가 병원을 찾았을 때 황씨는 이미 혼수상태였다. 결국 지난 17일 황씨는 의식을 되찾지 못하고 사망했다고 밝혔다.

부검 1차 구두 소견에 따르면 사망 원인은 외상에 의한 지주막하 출혈이라고 밝혔다.

유족은 “추가 폭행으로 입술이 붓고 위장 출혈, 갈비뼈 골절, 폐 손상 등이 발생했다”라고 주장했다.

인사이트

경찰은 살인의 고의성을 확정하기 어렵다며 상해치사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반면 사망 신고까지 미룬 유족 측은 “백 번, 천 번을 생각해도 이건 살인이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라며 살인죄 적용을 강력히 주장하고 있다.

남자친구 측 변호인은 어떠한 입장 표명도 하지 않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한편 유족 측이 올린 청와대 국민청원에 따르면 황씨의 남자친구는 운동을 즐겨 하던 수상인명구조요원 자격증이 있는 30살 청년으로 밝혀졌다.

유족 측은 “인명구조사 자격증이 있다면서 쓰러진 딸의 생명이 위험하다는 걸 몰랐을까. 가해자는 자신의 죄를 덮기 위해 딸을 다른 곳으로 옮긴 뒤 한참 지나서야 119에 허위 신고를 하고, 쓰러진 딸을 일부러 방치해 골든타임을 놓치게 했다”고 울분을 표출했다.

그러면서 “가해자가 말하는 폭행 사유는 ‘둘의 연인 관계를 다른 사람에게 알렸다’는 것”이라며 “도대체 이게 사람을 때려서 죽일 이유인지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고 분노를 표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