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DA 화이자 정식 승인난 날”… 충남 공주, ‘화이자’ 1차 접종 맞고 ‘6일만에 사망한 20대 여대생’

충남 공주에 거주하고 있는 한 20대 여성이 코로나19 백신 화이자 1차를 맞은 지 6일 만에 숨졌다.

A씨는 평소 몸에 이상이 없고 건강했으며, 기저질환을 앓아 온 이력이 없다고 밝혔다.

백신 접종 후 약간의 몸살기만 보였다고 전했다.

24일(오늘) 화요일 공주시가 밝힌 바에 의하면 여대생 A씨는 지난 17일날 접종 후, 23일 어제 거주하던 집에서 엎드려 숨진채 발견됐다고 한다.

현재 경찰과 보건당국은 자세한 사망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네티즌들은 ‘맞아도 되는 것 맞아?’, ‘나 접종 내일인데 취소해야되나…’, ‘나 지금 몸살끼 있는데 무섭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